전체메뉴
中, 이번엔 美 위구르법안 추진에 반발…“법 제정해선 안돼”
더보기

中, 이번엔 美 위구르법안 추진에 반발…“법 제정해선 안돼”

뉴스1입력 2019-12-04 10:33수정 2019-12-04 10: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출처=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 뉴스1

미국 하원이 3일(현지시간) 중국의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의 인권 문제를 규탄하는 법안을 통과시키자 중국 외교부가 “신장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라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4일 화춘잉(華春瑩)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미국은 실수를 바로잡고 해당 법안이 법으로 제정되는 것을 중단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화 대변인은 “중국은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에 따라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이 법안을 승인할 경우 보복하겠다는 취지의 경고장을 날렸다.


미국 하원이 추진한 ‘위구르 법안’은 찬성 407대 반대 1로 가결되며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 중국이 신장 지역에 있는 대규모 수용소를 폐쇄하고 위구르족 이슬람교도 박해를 중지하도록 해야 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주요기사

법안에는 천취안궈(陳全國) 신장위구르자치구 공산당 당서기의 이름이 명시돼 있으며, 그를 비롯한 중국 정부 고위 관리들의 자산을 동결하고 미국 입국을 금지해야 한다는 내용도 들어있다.

아직 위구르 법안은 트럼프 대통령의 책상에 올라가기 전 상원 표결을 거쳐야 한다. 백악관은 아직 이 법안과 관련해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할 경우 이는 미중 관계에 또다른 암초로 작용할 전망이다.

지난달 27일 트럼프 대통령은 상·하원을 통과한 ‘홍콩 인권·민주주의 법안’(홍콩 인권법)에 서명해 중국의 큰 반발을 샀다. 중국은 이후 미국 군함의 홍콩 입항을 거부하고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성명을 낸 미국 비정부기구(NGO)와 인권단체들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