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中생산 애플제품 면세 검토”… ‘삼성에 비해 불리’ 팀쿡 호소 통했다
더보기

트럼프 “中생산 애플제품 면세 검토”… ‘삼성에 비해 불리’ 팀쿡 호소 통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11-22 03:00수정 2019-11-2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달 미중 무역협상 불발땐 스마트폰 등 가격인상 불가피
애플 中공장 美이전 오래걸려… 관세특혜로 가격경쟁력 강화
애플 찾아간 트럼프, 對中관세폭탄 애플 제외 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20일 텍사스주 오스틴의 애플 공장을 방문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왼쪽에서 세 번째)에게 “아이폰 등 중국에서 생산하는 애플 제품의 대중 관세 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관세 부과 때문에 경쟁사인 삼성전자에 비해 불리하다는 쿡의 요청을 받아들인 것으로 풀이된다. 오스틴=AP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삼성전자를 경쟁자로 거론하며 중국에서 제조한 아이폰 등을 판매하는 애플에 대한 대중 관세 면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 텍사스주 오스틴의 애플 공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애플이 대중 관세 면제를 받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을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삼성은 훌륭한 회사이지만 애플의 경쟁자”라며 “우리는 삼성을 대하는 것과 어느 정도 유사한 기준에 따라 애플을 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소식통을 인용해 “행정부 관리들이 몇 달간 아이폰에 대한 관세 인상 면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애플에 대한 관세 면제 검토 이유에 대해 “애플이 (중국 생산설비를) 신속하게 (미국으로) 이전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은 관세 때문에 삼성이 애플보다 이득을 보게 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해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쿡 CEO를 자신이 소유한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골프장에 초청할 정도로 밀월 관계를 보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방문 다음 날인 21일 트위터에 “팀 쿡에게 미국의 5G 건설에 애플이 참여해 보는 것은 어떠냐고 이야기했다. 그들은 돈, 기술, 비전 그리고 쿡까지 모든 것을 가졌다!”라고도 썼다.

주요기사

중국 생산 의존도가 높은 애플은 미중 무역전쟁이 본격화된 후 관세 면제를 받기 위해 로비를 벌여 왔다. 애플은 15건에 대해 관세 면제를 신청해 10건의 승인을 받아냈다. 이달 초 중국에서 생산되는 애플 워치, 아이폰 부품 등에 대한 관세 면제도 요청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월 15일 스마트폰 등 1590억 달러(약 187조 원)어치 중국산 소비재 수입품에 대해 1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한 바 있다. 지난달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미중이 원칙적 합의를 한 ‘1단계 무역합의’가 최종 마무리되지 않으면 트럼프 대통령이 12월 보복 관세를 강행할 가능성이 크다. ‘12월 관세’는 소비재 품목에 집중돼 있기 때문에 아이폰을 생산하는 애플에 타격이 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말까지 중국과 합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중국은 나보다 더 합의하고 싶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왜 합의가 없느냐’는 후속 질문에 “내가 그렇게 하길 원하지 않았다. 그들(중국)이 내가 원하는 수준까지 올라오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도널드 트럼프#미중 무역협상#애플제품#관세 면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