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날씨]중부내륙 -3~-7도 한파주의보…19일 아침 올가을 가장 춥다
더보기

[날씨]중부내륙 -3~-7도 한파주의보…19일 아침 올가을 가장 춥다

뉴스1입력 2019-11-18 11:35수정 2019-11-18 11: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 News1

서울을 비롯한 중부 내륙지방의 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18일 밤부터 한파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발표됐다. 이에 따라 19일 아침은 올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이 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18일) 밤 11시를 기해 서울을 비롯한 경기(여주, 군포, 성남, 가평, 광명, 양평, 광주, 안성, 이천, 용인, 하남, 의왕, 남양주, 구리, 안양, 수원,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과천), 세종, 충북(제천, 증평, 단양, 음성, 진천, 충주, 괴산, 청주), 충남(계룡, 청양, 공주, 천안), 강원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Δ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 이하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Δ아침 최저기온이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이 예상될 때 Δ급격한 저온현상으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저기압의 뒤를 따라 북서쪽에서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19일 아침기온이 18일보다 10도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19일 중부지역의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3도 Δ인천 -2도 Δ춘천 –5도 Δ철원 –7도 Δ강릉 0도로 춥겠다.

추위는 20일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0일 아침 최저기온은 -9~4도로 평년보다 2~5도 가량 낮겠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