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대 불운’ 한국, 레바논과 0-0 무승부…조 1위 유지
더보기

‘골대 불운’ 한국, 레바논과 0-0 무승부…조 1위 유지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15 08:14수정 2019-11-15 08: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4일(현지시각) 레바논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에서 손흥민이 돌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레바논과 득점 없이 비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의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한국은 승점 8점(2승 2무)으로 조 1위를 유지했다. 레바논은 승점 7점(2승 1무 1패)으로 이날 투르크메니스탄(2승 2패·승점 6점)에 1-3으로 패한 북한(2승 1무 1패·승점 7점)을 골득실에서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이날 경기는 최근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가 격화돼 선수단 안전 문제로, 북한전에 이어 무관중으로 펼쳐졌다.

주요기사

벤투 감독은 손흥민과 황의조, 이재성 등 최정예 멤버로 레바논에 맞섰다.

전체적인 주도권은 한국이 잡았지만 홈팀 레바논이 연이어 날카로운 중거리슛을 선보이며 한국에 맞섰다.

한국은 이재성이 전반 8분 첫 슈팅을 기록하며 레바논을 압박했다. 한국은 전반 9분 레바논의 라비 아타야에게 중거리슈팅을 허용했지만 김승규 골키퍼가 선방하며 위기를 넘겼다.

전반 중반부터는 한국이 주도권을 찾아갔다. 전반 21분 손흥민이 내준 공을 황인범이 침투하며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레바논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전반 28분 프리킥 상황에서 레바논의 바셀 즈라디에게 중거리슛을 허용했지만 김승규 골키퍼가 막아냈다.

전반 35분에는 황의조가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다. 후방에서 넘어온 공을 상대 수비수와의 경합에서 이겨낸 뒤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메흐디 칼릴 골키퍼에 막히고 말았다.

14일(현지시각) 레바논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H조 4차전 대한민국과 레바논 경기에서 황의조가 레바논 메흐디 칼릴 골키퍼에게 막히고 있다.


득점 없이 전반을 마친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황인범 대신 황희찬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황희찬은 후반 8분 역습상황에서 황의조에게 패스를 내줬다. 하지만 황의조의 슈팅이 이번에도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레바논은 후반 11분 아타야의 중거리슛으로 응수했다.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남태희 대신 김신욱을 투입하며 황의조-김신욱 투톱 라인을 가동했다. 이에 레바논은 수비라인을 내리고 수비에 치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후반 22분 한국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왼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손흥민이 올린 공을 황의조가 뛰어 들며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강타하고 말았다.

벤투 감독은 후반 35분 마지막 교체카드로 이재성을 빼고 이강인을 선택했다. 대표팀은 후반 추가시간 황의조가 얻어낸 프리킥 기회에서 정우영의 킥이 막혔고 결국 레바논의 골문을 열지 못한 채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레바논과 상대 전적 9승 3무 1패를 기록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