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골대 강타’ 황의조 “공격수로서 선수들에게 미안해”
더보기

‘골대 강타’ 황의조 “공격수로서 선수들에게 미안해”

뉴스1입력 2019-11-15 01:40수정 2019-11-15 0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황의조가 14일(현지시간) 오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2차 예선 4차전 레바논과의 경기에서 골키퍼 선방에 일대일 기회를 놓치고 있다./뉴스1 © News1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레바논과의 원정경기에서 아쉽게 득점에 실패한 대표팀 간판 스트라이커 황의조가 동료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월드컵 2차 예선 H조 4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로 한국은 승점 8점(2승2무)으로 조 1위를 유지했고, 레바논은 승점 7점(2승1무1패)으로 이날 투르크메니스탄(2승2패·승점6)에 1-3으로 패한 북한(2승1무1패·승점 7)을 골득실에서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황의조는 레바논전 선발로 경기장에 나서 풀타임을 소화했고 전반과 후반 각각 한 차례씩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지만 골로 연결하진 못했다.

주요기사

전반 35분 황의조는 후방에서 넘어온 공을 상대 수비수와의 경합에서 이겨낸 뒤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막혔고 후반 22분 프리킥 상황에서 손흥민의 크로스를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강타하고 말았다.

경기 후 황의조는 “많이 아쉽다. 공격수로서 동료들에게 미안했다”며 “결정적인 찬스에서 골로 결정했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라커룸에서 앞으로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지나간 것은 되돌릴 수 없다”며 “선수들과 앞으로 어떤 방향으로 경기를 치러야 할지에 대해 이야기했다. 무엇이 필요한지, 어떻게 하면 좋을지 등에 대해 모두가 긍정적으로 이야기했다. 앞으로 경기들이 더 중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황의조는 “선수들 모두 경기를 아쉬워하고 있다. 원정에서 승점 3점을 챙겼으면 좋았겠지만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 앞으로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경기 세부적인 상황에 대해서는 “빌드업 부분에서 유기적으로 움직였어야 했다. 공격적으로 나서야 했는데 상대가 수비적으로 내려서다 보니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러한 어려움은 항상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코칭스태프와 같이 문제점을 찾아 해결해야 할 것 같다”고 분석했다.

최근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가 격화된 현지 사정으로 이날 경기도 북한전에 이어 무관중 경기로 치른 것에 대해선 “비행기를 잘 타고 도착해 분위기가 좋았다. 큰 문제는 없었다”면서도 “다만 경기력과 결과는 아쉽다. 하지만 패하지 않았기 때문에 홈에서 다시 좋은 경기를 치르겠다”고 답했다.

(베이루트(레바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