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王의 자양강장제 ‘침향’으로 환절기 기력 보충
더보기

王의 자양강장제 ‘침향’으로 환절기 기력 보충

정상연 기자 입력 2019-11-15 03:00수정 2019-1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웅생명과학 ‘침향단’

뛰어난 약효로 알려진 공진단은 비싼 약재로 만들어져 예로부터 ‘황제의 보약’이라 불렸다. 공진단의 주원료는 녹용, 사향, 당귀, 산수유가 쓰이는데 사향노루가 전 세계적으로 멸종위기 동물로 지정되면서 사향은 구하기 어려운 고가의 약재가 됐다. 또 검증된 품질의 좋은 사향으로 만든 공진단은 한방병원의 처방이 필요하며 매우 비싸다. 그래서 최근에는 사향 대신 병원 처방이 필요 없는 ‘침향’으로 대체해 사용하는 것이 추세다.

사향(사향노루), 용연향(향유고래)과 함께 세계 3대 향 중 하나로 꼽히는 침향은 베트남,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열대지역에 서식하는 침향나무에서 채취한다. 침향 수지는 침향나무가 상처를 입었을 때 각종 병원균의 감염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분비하는 끈적끈적한 액체다. 수지가 나무의 상처를 치유하며 오랜 시간 동안 굳어져 덩어리가 되는데 이것이 침향이다. 침향은 수액이 굳어져 수십 년에서 길게는 수백 년에 걸쳐 만들어지므로 그 양이 매우 적어 귀하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왕들의 자양강장제로 침향을 처방했으며 현재 한의약에서도 대표적인 약재로 쓰인다. 침향을 쓰면 찬 기운은 위로 올리고, 뜨거운 기운은 아래로 내려줌으로써 우리 몸 전체의 순환을 원활히 하도록 돕는다.


또 침향의 아가스피롤이라는 성분은 천연 신경안정 효과가 있어 스트레스 완화와 숙면에도 도움이 된다. 베타셀리넨이란 성분은 신장에 기운을 불어넣고 유황 성분의 항균작용으로 염증을 완화시킨다고 알려져 있다. 위를 따뜻하게 하는 성질은 각종 만성적인 소화기질환과 위의 불편함을 해소하는데 효과적이다. 더불어 자양강장, 보혈 등의 효능으로 보약에 쓰이는 약재로는 녹용이 있다. 녹용은 뼈를 튼튼하게 하며 양기를 채우는 효과로 남성의 성 건강에도 도움을 준다.

주요기사

대웅생명과학은 전통 제법을 현대화해 침향을 듬뿍 넣은 고함량 ‘침향단’을 선보였다. ‘대웅황제88침향단’에는 14.2% 고함량의 침향, 녹용 외에도 산수유, 당귀, 숙지황, 복령, 산약, 복분자, 구기자, 몰약, 천궁, 갈근, 사상자, 토사자 등 원기회복과 활력증진에 좋은 원료가 가득하다. 아카시아 꿀로 반죽해 환으로 만들어 한 알씩 먹기 편하고 맛도 좋다.

대웅생명과학은 대웅황제88침향단 출시 기념으로 21일까지 전화 또는 홈페이지에서 대웅88황제침향단 2박스를 구매하면 한 박스를 추가 증정한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스마트 컨슈머#침향환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