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병호·양의지 침묵’ 깨어나 줘야 할 베테랑들
더보기

‘박병호·양의지 침묵’ 깨어나 줘야 할 베테랑들

장은상 기자 입력 2019-11-12 22:53수정 2019-11-12 22: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야구대표팀 박병호(왼쪽)-양의지. 스포츠동아DB

해줘야 할 선수들이 다시 힘을 내야 한다. 베테랑들의 화력이 절실하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만과의 슈퍼라운드 맞대결에서 충격의 0-7 패배를 당했다.

이날 대표팀 타선은 앞선 경기와 달리 침묵했다. 5안타에 그쳤다. 멀티히트를 친 타자가 단 한 명도 없었을 정도로 빈타에 허덕였다. 상대 투수들로부터 볼넷을 5개나 얻었지만, 적시타가 나오지 않아 무득점 패배를 당했다. 패배도 아쉽지만 다음 경기를 생각하면 단 한점도 뽑지 못했다는 점이 더 뼈아프다.



서울 예선부터 슈퍼라운드 미국전까지 좋은 타격을 보인 선수들도 이날만큼은 잠잠했다. 이정후(21)와 김하성(24·이상 키움 히어로즈)이 각각 4타수 1안타만을 기록했고, 이번 대회 ‘결승타의 사나이’로 불린 김재환(31·두산 베어스)은 3타수 무안타로 고개를 숙였다. 제 몫을 해주던 선수들이 침묵하니 이전의 타선 화력은 금방 실종됐다.

관련기사

설상가상 부진한 타격감으로 고민이 깊던 타자들은 계속해서 고개를 숙였다. 서울 예선 쿠바전에서 2안타를 때리며 회복세를 보이던 박병호(33·키움)가 미국전 2타수 무안타에 이어 대만전에서도 4타수 1안타에 머물렀다. 박병호가 이번 대회 5경기에서 기록하고 있는 타점은 12일까지 ‘1’이다. 붙박이 4번타자의 활약으로는 분명 아쉬운 숫자다.


안방마님 양의지(32·NC 다이노스)는 수비에서 최고의 포수 역할을 하고 있지만, 타격 쪽에서는 대회 타율이 1할 대에 머무른다. 이날 대만전 3타수 무안타를 포함해 전체 15타수 2안타로 타율이 0.133에 불과하다.

두 베테랑은 올해 KBO리그에서 홈런왕과 타격왕을 차지한 자원들이다. 둘을 대표팀에 뽑은 이유는 명확하다. 그러나 현재까지의 모습은 자신들의 명성에 어울리지 않는다.

대표팀은 13일과 14일 휴식과 자체 훈련을 진행한 뒤 15일에 멕시코, 16일에 숙적 일본을 상대한다. 이틀의 시간 동안 이들이 어떻게 이전의 좋은 타격감을 회복할 지, 이번 슈퍼라운드 성패의 최대 관건이다.

지바|장은상 기자 awar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