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산케이 “한국 공표 文-아베 회담 사진은 韓이 무단촬영한 것”
더보기

산케이 “한국 공표 文-아베 회담 사진은 韓이 무단촬영한 것”

뉴시스입력 2019-11-08 09:19수정 2019-11-08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韓, 일방적으로 한일 관계 개선 대내외 알리고자 무단 촬영"산케이
"日정부, 韓측 기습에 韓에 대한 불신 강화"
"日측, 韓 행위 에티켓 위반으로 간주" 외교소식통

최근 태국 방콕에서 열린 한일 정상의 짧은 환담 사진은 한국 측이 일본의 허가 없이 촬영한 것이라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8일 산케이 신문은 한국 정부가 공개한 지난 4일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환담 사진은 한국 측이 ‘무단(無?)’으로 촬영해 공개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른바 강제징용 판결로 발생한 한일 청구권 위반 시정 없이 한일 관계를 개선시키고 싶은 한국이 일방적으로 정상 간 대화를 대내외에 알리려고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어 “일본 정부는 용의주도한 한국 측의 ‘불의의 기습’에 한국에 대한 불신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산케이는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가 “신의칙(信義則·신의, 성실의 원칙)에 반하는 일이다”고 입을 모아 말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4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 전 대기 시간에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와 약 11분 간 단독 환담을 가졌다.

아울러 신문은 “게다가 한국 측은 양 정상의 접촉부터 사진 촬영, 신속한 (사진)공표까지 꼼꼼히 준비한 구석이 있다”며 아베 총리와 동행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이유를 들었다.

이 소식통은 “아베 총리는 대기실에 있던 10명의 정상과 차례로 악수했으며 마지막이 문 대통령이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에 서 있던 문 대통령으로부터 이야기를 들으면 아베 총리는 거절하기 어렵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즉, 순번부터 사진 촬영까지 한국 정부 측이 주도면밀히 계산했다는 주장이다.

산케이는 우리 정부는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 한일 정상의 이번 회동 사진을 공개하고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일본어로도 설명해 대외적인 홍보를 노린 반면, 일본 외무성은 홈페이지에 관련 소개를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대조해 소개했다.

이어 “국가 정상간 비공식 대화 등에 대한 사진 촬영이나 그 공표는 문서화된 규정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전제했다. 하지만 한 외무성 간부는 산케이에 “개인의 SNS에서도 누군가 찍힌 사진을 업로드할 때는 상대의 허가를 얻는 것이 상식이다”고 전했다.

한 외교소식통은 신문에 일본 측은 한국의 행위를 ‘에티켓 위반’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외교 소식통은 한일 갈등과 관련 “어디까지나 볼은 한국 측 코트에 있다. 한국이 제대로 된 해결책을 제시하느냐 어떨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