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WBSC 프리미어12’ 김경문 “호주전, 경기 초반 점수 내기 어려울듯”
더보기

‘WBSC 프리미어12’ 김경문 “호주전, 경기 초반 점수 내기 어려울듯”

뉴시스입력 2019-11-06 17:51수정 2019-11-06 1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발 양현종 구위 체크 잘 하겠다."
"호주, 1·2·3번타자 도루·베이스러닝 좋다" 경계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 출전하는 한국 야구대표팀의 김경문 감독이 호주전에서 필승 전략을 짰다.

한국은 6일 오후 7시 고척 스카이돔에서 호주와 대회 C조 예선 1차전을 치른다.

2회 연속 대회 우승과 올림픽 진출 티켓을 노리는 한국은 호주를 상대로 승리를 거머쥔다는 계획을 세웠다.


한국은 구위가 가장 좋은 에이스 양현종을 선발투수로 기용한다.

주요기사

그러면서도 김경문 감독은 경기 초반 득점을 내기 어려울 것이라고 조심스러운 전망을 했다.

그는 “좋은 투수가 나오면 만만치 않다. 꾸준히 경기를 치른 게 아니고, 시즌이 끝난 후 몸을 만들어 온 것이기 때문에 초반부터 점수를 내기는 힘들 것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초반에 터지면 다행이다. 빠른 선수들을 앞에 배치해서 출루하면 뒤에 타자들이 좋은 타구를 때려 점수를 뽑을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양현종의 구위가 좋다고 한 김 감독은 “양현종은 갈 때까지 가겠지만, 100구 이상 던지게 하지는 않을 것이다. 본인에게 구위에 대해 이야기해달라고 했다. 벤치에서도 구위가 떨어졌다는 판단을 하면 곧바로 다음 투수를 준비하려고 한다”고 마운드 운용 방안을 전했다.

김 감독은 호주에 대해서 “1, 2, 3번 모두 도루, 베이스러닝 능력이 좋은 선수들이다”고 경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