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黃에 “내용도 없는 대통합보다 진심 가져라” 쓴소리
더보기

홍준표, 黃에 “내용도 없는 대통합보다 진심 가져라” 쓴소리

뉴시스입력 2019-11-06 17:01수정 2019-11-06 17: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호재에도 헛발질…십상시들 날뛰면 1985년 민한당 될 수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보수대통합’ 선언에 대해 “불편한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 내용도 없는 보수 대통합을 발표하기보다 진심을 갖고 열정으로 난국을 헤쳐나가라”고 쓴소리를 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작년 7월 당대표직을 사퇴하고 잠시 미국으로 떠나면서 모 언론사와 인터뷰를 한 일이 있다. 이런 식으로 이 당이 무기력한 야당으로 흘러가면 내후년 총선을 앞두고 제대로 된 강성 야당이 출현할 수 있고, 이 당은 1985년 총선에서 망해버린 민한당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고 회고했다.

그는 “1985년 2월12일 총선을 23일 앞두고 창당한 신민당은 돌풍을 일으키면서 당시 관제 야당 역할밖에 못 하던 민한당을 압도적으로 제치고 제1야당이 됐고, 민한당은 바로 소멸됐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야당으로서는 그 좋은 호재인 조국 파동에도 제 역할을 못하고 헛발질이나 하고, 총선을 앞두고 또 박근혜 정권을 망하게 한 십상시들이 날뛴다면 1985년 2월12일 총선의 재판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이 당은 명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요기사

그는 “그것이 야당이 살 길이고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길”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황 대표는 “국민 염원과 명령을 받들어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헌법가치를 받드는 모든 분들과 정치적 통합을 본격 추진하겠다”며 보수대통합을 선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