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이해찬 리더십 저보다 높다”…황교안에 대해선 “국민들 알 것”
더보기

박지원 “이해찬 리더십 저보다 높다”…황교안에 대해선 “국민들 알 것”

뉴스1입력 2019-11-06 11:51수정 2019-11-06 1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지원 무소속 의원 © News1

대안신당(가칭)에서 활동하는 박지원 무소속 의원은 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 “(정치 9단인) 저보다 높다”고 평가했다. 반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리더십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 내부 기류와 관련해 “이해찬 대표는 장악력만은 대단하다”고 호평했다.

이 대표가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시기를 앞당기며 ‘조기 총선 모드’에 돌입한 것에 대해서도 “일거에 공천기획단과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시키겠다 하니까 당이 조용해지지 않나. 이런 것도 이해찬 리더십”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는 공천기획단도 준비 없이 자기들 파, 박근혜 파, 이런 것으로 해서 감동을 못 주고 있고 당내에서 오히려 불평이 생기지 않나”고 비교했다.

주요기사

이어 “이해찬 대표의 총선기획단은 어떻게 됐든, 불만은 있는 분 있다, 그렇지만 일거에 수습되지 않았느냐”며 “조국 사태를 그렇게 떠들던 것을 일거에 국면전환을 시켜 총선 분위기로 확 끌고 가버리는 정치적 리더십”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두 분 다 저보다 훌륭하지만 그래도 이 대표는 쉽게 볼 분이 아니다”라며 “3대 대통령을 핵심에서 당선시켰고 3대 대통령 정권에서 핵심으로 일하신 분은 그분밖에 없다”고 했다.

반면 황 대표에 대해서는 “남의 대표를 낮다고 하면 안 되겠지만, 말 안 하면 훨씬 국민들이 알아들을 것”이라고 대답을 대신했다.

황 대표의 총선 출마와 관련해서는 “그의 목표는 차기 대권후보”라며 “여러 가지 난관은 있겠지만 저는 비례대표로 간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김태흠 한국당 의원의 ‘지도부·중진 쇄신 요구’에도 불구하고 지역구 출마를 고사할 것이란 관측이다.

이어 “지역구 출마는 위험해서 안 한다. 만약에 지역구 출마를 할 배짱이 있었다고 하면 창원에서 나갔다”며 “목표가 대권이기 때문에 전체 선거를 아울러야 한다 하는 명분으로 비례대표로 나갈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