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로봇 심판, 2020년 마이너리그 시범 운영…美언론 보도
더보기

로봇 심판, 2020년 마이너리그 시범 운영…美언론 보도

뉴스1입력 2019-11-06 08:53수정 2019-11-06 08: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0년 미국 프로야구 마이너리그에 자동 스트라이크존, 즉 ‘로봇 심판’이 도입될 예정이다.

미국 언론 디 애슬레틱은 6일(한국시간) “독립리그인 애틀랜틱 리그와 메이저리그가 운영하는 애리조나 가을리그에서 자동 스트라이크존은 시범 운영됐다. 2020년에는 마이너리그 일부 구장에도 자동 스트라이크존이 도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롭 맨프레드 MLB 커미셔너는 최근 MLB 네트워크를 통해 이번 겨울 자동 스트라이크존이 대폭 늘어날 것이며 내년 마이너리그에도 도입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맨프레드 커미셔너는 “기술은 이미 준비가 됐다”며 “도입 시기가 중요해 그동안 테스트를 해왔다. 다음 시즌 마이너리그 일부 경기장에서 사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자동 스트라이크존이 완벽하게 운영될 수 있는 시점에서 도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확신이 있을 때 전격적으로 도입하게 될 것이다. 아직 준비가 되지 않은 상황에서 빠르게 도입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 애슬레틱은 아직 마이너리그에 어떤 식으로 자동 스트라이크존이 도입될지 결정된 것은 없지만 플로리다주에서 열리는 경기에 먼저 적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마이너리그에 자동 스트라이크존이 도입되더라도 메이저리그까지 가기에는 아직 많은 산이 남아있다. 메이저리그 선수 노조 등의 동의도 필요하다. 관련 내용은 새로운 노사 협약(현재 협약 2021년 만기) 과정에서도 다뤄질 전망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