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득표조작 의혹 ‘프듀X’ 관계자들 5일 영장심사…엠넷 “깊은 사과”
더보기

득표조작 의혹 ‘프듀X’ 관계자들 5일 영장심사…엠넷 “깊은 사과”

뉴스1입력 2019-11-05 09:15수정 2019-11-05 09: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프듀X101’© 뉴스1

순위 조작 의혹에 휩싸인 엠넷 ‘프로듀스X101’(이하 ‘프듀X’) 제작진이 5일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가운데, 방송사 측이 ‘프로듀스X101’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했다.

5일 엠넷은 뉴스1에 “엠넷은 지난 7월 말, 자체적으로는 사실 관계 파악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며 “이와 관련해 ‘프로듀스X101’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된 것으로 확인되어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엠넷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다시 한 번 ‘프로듀스X101’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 드린다”며 “다만 이번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아티스트에 대한 추측성 보도는 삼가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프로듀스X101’은 지난 7월19일 성황리에 종영했다. 그러나 마지막 생방송 경연 당시 멤버별 최종 득표수에서 일정 배수가 나타나면서 관련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사그러들지 않았고, 24일 엠넷은 결국 집계 과정에 오류가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순위 자체는 변동이 없었다고 전했다.

제작진의 해명에도 말끔히 의혹을 해소하지 못한 유료 투표 애시청자들은 자신들이 응원한 연습생들에 대한 부당한 개입이 있었다는 의혹을 품고, 결국 엠넷 제작진을 고소 및 고발하기에 이르렀다.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8월5일 ‘프듀X’ 시청자들로 구성된 진상규명위원회가 사기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CJ ENM과 ‘프듀X’ 제작진, 소속사 관계자들을 고소 및 고발한 사건을 형사6부에 배당했다.

더불어 경찰은 8월 엠넷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으며 현재까지 조사를 이어오고 있다. 현재 조사는 ‘프로듀스X101’뿐 아니라 ‘프로듀스101’ 전 시리즈를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후 11월5일 오전 10시30분 ‘프듀X’ PD 등 관계자들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 소식이 알려졌다. 구속 여부는 이날 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