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보사 관련 코오롱임원 2명 영장기각
더보기

인보사 관련 코오롱임원 2명 영장기각

박상준 기자 입력 2019-11-05 03:00수정 2019-11-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골관절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의 성분을 허위 기재한 혐의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김모 씨와 조모 씨 등 2명에 대해 청구된 구속영장이 4일 모두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현재까지 제출된 자료만으로는 피의자들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 및 상당성이 충분히 소명되었다고 볼 수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강지성)는 지난달 30일 김 씨 등에 대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김 씨 등은 인보사의 주요 성분을 허위 기재한 내용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상준 기자 speakup@donga.com
주요기사
#인보사#코오롱 임원#영장기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