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퇴임후 양산 가나… 사저 경호예산 22억 신청
더보기

文대통령, 퇴임후 양산 가나… 사저 경호예산 22억 신청

한상준 기자 입력 2019-11-02 03:00수정 2019-11-02 04: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호처 “양산부지 염두 두고 추계”
靑 “어디로 갈지 정해진것 없어… 이전 정부서도 3년차때 준비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29일 오전 경남 양산시 사저 뒷산에서 산책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동아일보 DB

청와대 경호처가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이후 머무를 사저의 경호 시설을 위해 약 22억 원의 예산을 신청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전부터 “퇴임하면 경남 양산에 살겠다”고 공언해 왔고, 경호처 역시 “양산 부지를 염두에 두고 (예산을) 추계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경호처는 내년도 예산안에 ‘업무시설 취득’ 명목으로 22억1700만 원의 예산을 신청했다. 최종 예산은 국회의 예산 심사 과정을 통해 확정된다. 청와대는 “통상 대통령 임기 3년 차가 지나면 퇴임을 위한 준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경호처가 신청한 비용은 퇴임 후 문 대통령을 경호하는 경호원 등을 위한 업무시설을 짓는 데 사용된다. 역대 대통령들은 퇴임 후 머무르는 사저는 대통령 개인 돈으로, 퇴임한 대통령을 경호하기 위한 시설은 정부 예산으로 각각 부담해 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퇴임 후 현재의 양산 사저로 갈지, 아니면 새로 지을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휴가나 명절 때 경남 양산의 사저를 주로 이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청와대 경호처는 사저 경호를 위한 시설을 임시로 양산 사저 인근에 마련해 놓은 상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울 내곡동 사저 경호시설 부지 매입 예산으로 49억 원을 받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70억 원을 신청했다가 42억 원만 배정받았다.

주요기사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문재인 대통령#퇴임#양산 가나#사저#경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