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많이 팔아도 남는 게 없다’ 차라리 해외로 가는 면세점
더보기

‘많이 팔아도 남는 게 없다’ 차라리 해외로 가는 면세점

뉴시스입력 2019-11-01 13:30수정 2019-11-01 13: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롯데·신라면세점, 해외 진출 본격화
사업권 획득에 면세업체 인수·합병
3분기 매출 54억 달러 겉으론 호황
따이궁 수수료 문제로 수익률 낮아

면세업계가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이유는 간단하다. 더이상 ‘따이궁’(代工·중국 보따리상) 지갑만 바라보며 장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제 장기 생존이 목표라면 무조건 밖으로 나가야 한다는 게 면세업계 상식이다.

◇‘밖에서’ 승부 보려는 면세점업계, 초고속 확장

신라면세점을 운영하는 호텔신라는 마카오국제공항 면세 사업권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25일 세계 1위 기내 면세점 업체 ‘쓰리식스티’(3Sixty) 지분 44%를 인수했다고 알린지 딱 일주일 만이다. 그만큼 빠르게 해외 사업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신라면세점 해외 매장은 싱가포르·홍콩·마카오 등 공항 세 곳, 일본·태국 등 시내 두 곳이다. 기내 면세점까지 더하면 모두 여섯 곳이다. 대부분 최근 3~4년 사이에 확장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향후에도 해외 사업을 다각화해 국제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롯데면세점은 해외에 더 많은 매장을 갖고 있다. 최근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담배·주류 면세점 사업권을 따냈고, 지난 7월엔 베트남 하노이 노이바이국제공항에 출국장 면세점을 열었다. 연말에는 베트남 다낭 시내면세점도 문을 열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해외 매장은 13개다. 지난해 초까지만 6개였다.

주요기사

◇“국내에선 남는 게 없다”

올해 3분기(7~9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54억 달러(약 6조318억원)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23.8% 늘어난 수치다. 외국인 면세 매출은 45억6000만 달러로 사상 최대였다. 겉으로 보기엔 면세점업계엔 전혀 문제가 없어 보인다.

‘빛 좋은 개살구’라는 말이 나오는 건 ‘수수료’ 때문이다. 국내 면세점 매출의 80% 이상이 유커(游客·중국 관광객)에게서 나온다. 이중 70% 이상을 따이궁으로 불리는 중국 보따리상이 차지한다. 2017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이후엔 따이궁 비중이 더 커졌다. 문제는 수수료다.

중국 여행사는 관광버스에 따이궁 등 유커를 채워 면세점에 실어나른다. 그 대가로 일종의 리베이트를 받는데, 업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그 비율이 점점 커지고 있다. 평균 20%에 연말 등 대규모 쇼핑 행사 시즌엔 40%까지 치솟기도 한다. 규모의 경제, 말하자면 ‘박리다매’가 기본인 면세업계에서 수수료는 큰 부담이다. 한화와 두산이 면세 사업권을 반납한 것도 이런 구조와 무관하지 않다. 게다가 최근 중국 정부가 따이궁 통관 절차를 강화한 것도 악재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수익률이 낮은 국내 보다는 해외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게 면세점업계 공통된 생각이다.

면세점업계 관계자는 “국내 면세업체들은 해외에서 이미 경쟁력이 검증됐다. 사업에 대한 자신감이 있기 때문에 앞으로 해외 진출은 더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