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교안 “영입 논란? 오히려 우리 당 살아있다는 증거”
더보기

황교안 “영입 논란? 오히려 우리 당 살아있다는 증거”

뉴시스입력 2019-11-01 11:30수정 2019-11-01 1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표 말에 찍 소리 못하는 정당 리더십 아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인재 영입으로 불거진 논란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오히려 우리 당이 살아있다는 증거”라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핵외교안보특위 및 국가안보위원회 긴급연석회의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리더십 논란에 관해 “우리 당에 대한 어떤 공격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대한민국을 살리기 위해 더 강한 야당, 이기는 야당, 역량 있는 야당이 되기 위해 많은 인재를 모셔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대한민국에 꼭 필요한 영역의 인재들 한 분 한 분 성의를 다해서 모셔보겠다”며 “그 과정에서 왜 지금이냐 왜 그분이냐 여러 이야기가 있는 것은 오히려 당이 살아있는 증거”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대표가 한 마디 하면 아무 찍 소리도 못하는 그런 정당을 희망하고 있느냐. 그것을 리더십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인재 영입 명단에 포함된 장수영 정원에이스와이 대표가 과거 SNS에 탄핵을 지지하는 내용을 올린 데 대해서도 “우리 당 안에는 다양한 분들이 계신다. 과거를 계속 반복하는 것은 온당한 일이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감싸는 입장을 보였다.

그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기 위한 모든 자유우파 역량이 함께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일일이 어떤 분의 과거 발언이라든지 움직임이라든지 이런 부분에 관해서, 헌법 가치에 명백하게 반하는 것이 아닌 한 자꾸 이야기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강조했다.

또 “누가 완벽한 사람이 있겠나. 저부터도 완벽하지 못하다”며 “그렇지만 뜻을 같이해서 대한민국 살리기 위한 모든 분들 다 함께 문을 열어놓고 모시려고 한다. 저희 당은 닫힌 정당이 아니라 열린 정당을 지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한국당 상황을 비판한 데 대해서도 “당 밖에서 여러 이야기하는 것들을 우리가 다 대응할 필요 없다. 우리는 우리의 길을 뚜벅뚜벅 가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