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일본인 억류는 개별사안…과대해석·추측 자제해달라”
더보기

중국 “일본인 억류는 개별사안…과대해석·추측 자제해달라”

뉴시스입력 2019-10-21 18:09수정 2019-10-21 18: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홋카이도대 40대 교수, 중국서 구속돼...스파이 혐의 추정

중국이 지난달 일본인 교수 한명을 억류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과대한 해석이나 추측을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2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화춘잉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중국은 법치국가로, 관련 기관은 절대 아무런 이유가 없이 외국 국민을 억류하지 않는다”면서 “이번 사건이 중일 관계 개선에 영향을 미친다는 등 이런저런 과장된 해석이나 추측은 불필요하다”고 밝혔다.

화 대변인은 또 “이번 사건은 개별적인 사안에 불과하다”면서 양국 관계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일본 측이 자국 국민들에게 중국의 법률을 준수하고 중국에서 위법하지 말도록 주의를 환기시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화 대변인은 또 “해당 사건의 구체적인 상황을 잘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중국은 법에 따라 처벌하겠다”며 “우리는 양국의 영사협정에 따라 일본 측의 정상적인 영사업무에 필요한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18일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은 관계자를 인용해 홋카이도(北海道)대학 교수인 40대 남성이 중국 당국에 구속돼 있다고 보도했다. 이 교수는 중국 정치와 중국의 근현대사 전문 교수로, 방위성 연구소와 외무성에서 근무한 바 있다. 일본 언론들은 그가 스파이 혐의로 구속됐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중국은 2015년부터 스파이 행위에 대한 의혹 등을 이유로 최소 일본인 남녀 9명을 체포, 기소한 바 있다. 그러나 민간인, 준공무원인 국립대의 교원이 중국에 구속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1일 기자회견에서 주중국 일본대사관을 인용해 자국 교수 억류 사실을 확인했다.

스가 관방장관은 “정부로서는 자국민 보호 관점에서 영사 면담과 가족과의 연락 등 가능한 지원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