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중천 “윤석열 모르고 말한 적도 없어” 의혹 일축
더보기

윤중천 “윤석열 모르고 말한 적도 없어” 의혹 일축

뉴시스입력 2019-10-12 19:42수정 2019-10-12 1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변호 법무법인, 11일 접견 통해서 확인
"檢출신 언급했지만 윤석열 기억 없어"
"현재 자숙 중…성실하게 조사 받을 것"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고 진술한 적이 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당사자인 윤씨도 “윤 총장을 알지 못하고 만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윤씨 측 변호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푸르메는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윤씨 변호인으로서 현재 진행 중인 형사공판 변호 업무에 집중하고 있으나 다수 언론의 지속적인 확인 요청에 침묵할 수 없어 윤씨를 접견한 결과를 전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푸르메 측은 전날 윤씨를 접견해 확인한 결과 “(윤씨는) 윤 총장이 원주 별장에 온 적도 없다고 하고 다이어리나 명함, 핸드폰에도 윤 총장과 관련된 것은 없다고 한다”고 전했다.

푸르메 측에 따르면 윤씨는 지난해 12월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 소속 검사를 서울 모 호텔에서 만나 면담할 때도 “친분이 있는 법조인을 물어봐서 몇 명의 검사 출신 인사들은 언급했지만 윤석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서는 말한 적이 없다고 기억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푸르메 측은 “면담보고서에 윤 총장에 대한 내용이 있다면 아마도 높은 직에 있는 여러 명의 법조인들에 대한 친분 여부를 질의응답하는 과정에서 윤 총장 이름도 함께 거명되고, 윤씨도 당시 친분이 있는 법조인들을 말하는 과정에서 소통에 착오가 생겨 기재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검찰 수사단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에는 ‘윤 총장을 원주 별장에서 접대했다’는 내용이 담긴 조사단 면담보고서를 본 사실이 없고 이와 관련해 사실 확인을 한 적도 없다는 게 윤씨 설명이다. 윤씨는 수사단에서 ‘윤석열을 모른다’고 진술한 적도 없다고 부연했다.

푸르메 측은 “윤씨는 현재 자숙하면서 결심 예정인 서울중앙지법 형사공판에 집중해야 하는 상황으로 이번 일로 더 이상 논란이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며 “이후 이와 관련된 수사가 진행된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