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거돈 “가짜뉴스는 사회악…반드시 뿌리뽑아야”
더보기

오거돈 “가짜뉴스는 사회악…반드시 뿌리뽑아야”

뉴스1입력 2019-10-12 15:55수정 2019-10-12 15: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거돈 부산시장이 11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1층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 News1

오거돈 부산시장이 12일 “가짜뉴스들 반드시 뿌리뽑아야 한다”며 전날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가짜뉴스로 규정하고 강경대응 의지를 재차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민들을 위한 정책을 논의해야할 국감에, 근거도 없고 확인도 없는 가짜뉴스들이 끊임없이 소중한 시간을 빼았았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시장은 우선 ‘불법 선거자금’과 ‘미투’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을 두고 “황당한
명예훼손은 이미 형사 고소와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를 했으니 법적으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

태양광 발전사업에 투자하는 사모펀드 회사 ‘랜턴A&I’에 자신이 고문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의혹을 두고는 “이 회사를 언론을 통해 이번에 처음 알게 됐다. 고문으로 올라있다는 사실도 물론이다”고 연관성을 부인했다.

주요기사

이어 “확인을 해보니 이 회사의 자문연구기관으로 있는 ‘녹색삶지식경제연구원’이라는 연구단체에 이사로 참여한 적이 있고, 그런 이유로 저의 동의없이 고문으로 이름을 올려둔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또 “황당한 것은 연구원 이사로 참여한 것은 2012년 2월 18일이고, 2015년 2월 28일 그마저도 사임했는데, 랜턴 A&I는 2015년 4월 설립됐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업체의 명의 도용도 기가 막히지만, 한번만 확인하면 알 수 있는 사실을 국감 현장에서 제기하는 의도 또한 기가 막히다”고 힐난했다.

자신의 취임 후 ‘신태양건설’이라는 부산지역 업체가 부산교통공사의 통신유지보수공사를 수주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에는 “해당 업체는 도시철도 통신망 관리 사업자로 선정된 바가 없으며, 도시철도 전기기계설비공사 3건을 공개경쟁 입찰방식으로 수주했다”고 말했다.

이어 “3건 가운데 1건은 전 시장 때 진행된 사업이었다”며 “또 오후에 문제제기를 다시 하겠다던 의원은 단 한마디 사과도 없이 다른 질의만 이어갔다”고 꼬집었다.

오 시장은 “정치는 억울함을 삼키는 일이라 들었다. 공인이니 감수해야 한다는 조언도 듣는다”라면서도 “개인의 일이 아닌, 부산시민의 명예를 훼손하고 시정에 대한 신뢰를 꺾는 일이자, 국민이 정치를 외면하게 만드는 적폐”라며 가짜뉴스의 폐해를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짜뉴스는 반드시 뿌리뽑아야할 사회악”이라며 “하나하나 집요하게 밝히고 책임을 묻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