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팝에 반했어요” 태국 뒤흔든 한류
더보기

“K팝에 반했어요” 태국 뒤흔든 한류

이설 기자 입력 2019-09-30 03:00수정 2019-09-30 09: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케이콘 공연 이틀간 4만5000명… 동남아 전역서 팬들 몰려와 열광
뷰티-음식 코너에도 발길 북적
‘케이콘(KCON) 2019 태국’이 열린 태국 방콕 임팩트 국제전시장에서 28일 동남아시아 한류 팬들이 케이팝에 맞춰 신나게 춤을 추고 있다. CJ ENM 제공

태국 방콕은 28, 29일 한류 열기로 후끈 달아올랐다. 방콕 최대 공연장인 임팩트 아레나와 임팩트 국제전시장에서 이틀간 열린 ‘케이콘(KCON) 2019 태국’에 4만5000여 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고 CJ ENM은 29일 밝혔다.

케이콘은 한류를 알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행사다.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처음 시작해 프랑스 호주 멕시코 아랍에미리트 등에서 한류 팬과 소통해왔다. 올해는 일본 도쿄(5월), 뉴욕(7월), 미국 로스앤젤레스(8월)에 이어 태국에서 네 번째 행사를 열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틀간 임팩트 아레나에서 열린 콘서트는 동남아 전역의 한류 팬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입장 전 공연장 앞에는 끝이 보이지 않을 만큼 긴 줄이 늘어섰고, 막이 오르자 관중들의 함성으로 공연장이 들썩였다.


GOT7, 골든차일드, 김재환, 네이처, 더보이즈, 보이스토리, 에버글로우, X1, 원어스, ITZY, (여자)아이들, 에이티즈, 밴디트, 베리베리, 스트레이 키즈, 아이즈원, AB6IX, 청하 등 18개 팀이 무대에 올랐다.

주요기사

콘서트 외에도 뷰티, 푸드, 라이프스타일 등 다양한 분야의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지난해 태국 행사에서 10, 20대 여성 관객이 88%에 이른 점을 고려해 마련한 ‘케이콘 걸스’가 좋은 반응을 얻었다. (여자)아이들, 청하, ITZY 등 여성 아티스트들이 토크쇼, 메이크업 시연, 춤과 노래를 선보여 여성 팬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다.

인플루언서들이 참여한 ‘크리에이터스 존’도 눈길을 끌었다. 태국은 인터넷보다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더 많은 모바일 강국이다. 구독자가 185만 명에 이르는 크리에이터 고퇴경, 케이팝 댄스를 선보이는 태국 크리에이터 Ob1jellopy 등이 무대에 올라 분위기를 띄웠다. 행사 하루 전 진행된 수출상담회에는 동남아 지역의 기업 78개사가 참여해 400건의 상담이 진행됐다.

첫해인 2012년 관객 수 1만 명으로 시작한 케이콘은 올해 29만여 명이 참여한 행사로 성장했다. 누적 관객 수는 110만 명을 넘는다. 케이콘을 총괄하는 신형관 CJ ENM 음악콘텐츠본부장은 “케이콘으로 한국의 문화 콘텐츠를 알리는 동시에 한류와 연관된 기업의 세계 진출을 돕고 있다”며 “내년에도 다양한 지역에서 케이콘을 열어 세계와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이설 기자 snow@donga.com

#케이콘#k팝#태국#케이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