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타파 ‘777㎜ 물폭탄’ 퍼붓고 최근접 통과…시속 104㎞ 강풍
더보기

타파 ‘777㎜ 물폭탄’ 퍼붓고 최근접 통과…시속 104㎞ 강풍

뉴스1입력 2019-09-22 22:39수정 2019-09-22 22: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기상청 제공) © 뉴스1

제17호 태풍 ‘타파’(TAPAH)가 빠른 속도로 북상하며 부산 인근으로 근접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파는 22일 오후 9시 현재 부산 남동쪽 약 1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7㎞의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오후 10시에는 부산과 60㎞ 근접한 지역까지 접근할 전망이다.

현재 타파의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9m(시속 104㎞), 강풍반경은 290㎞다. 중심기압은 980hPa(헥토파스칼), 크기는 소형에 강도는 ‘중’으로 대마도를 통과하면서 세력이 다소 약화됐다.

그러나 여전히 그 위력은 상당하다. 제주도와 남해안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과 함께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이 시각 현재 울릉도·독도, 울산, 부산, 대구, 광주, 제주도, 경상남도, 경상북도, 전라남도, 강원도(강원중부·남부 산지, 삼척·동해·강릉 평지, 태백), 남해 전해상, 동해 중부 먼바다, 동해 중부 앞바다, 동해남부 전해상에 태풍 경보가 발효돼 있다.

또한 세종, 대전, 충청북도, 충청남도(서천, 계룡, 부여, 금산, 논산, 공주), 강원도(정선·평창 평지, 횡성, 원주, 영월), 전라북도에는 태풍 주의보가, 흑산도·홍도에는 강풍 경보, 인천(옹진), 충청남도(당진, 홍성, 보령, 서산, 태안, 예산, 청양, 아산, 천안), 강원도(강원 북부 산지, 양양·고성·속초 평지)에는 강풍주의보가 각각 발효돼 있으며, 강원도 강원 북부 산지, 양양·고성·속초 평지에는 호우주의보도 내려져 있다.

제주 어리목은 무려 777㎜의 비가 내렸으며, 울산 매곡 310㎜, 광양 백운산 238㎜ 등의 누적 강수량이 기록됐다.

타파는 부산 앞 해상을 지난 뒤 새벽에 울릉도·독도 부근을 지날 전망이다. 경상 동해안을 중심으로 전국에 비가 내리겠으며, 23일 아침에 대부분 그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한해협에 들어 대마도 부근의 낮은 해수 열용량과 대마도 통과로 인한 마찰로 태풍 강도가 약해지면서 제주도와 서쪽지방의 태풍 특보는 강풍특보 등으로 순차 변경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경상 동해안과 과 울릉도·독도 등은 매우 심한 강풍과 호우가 계속될 것으로 보여 피해에 철저히 대비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