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관영매체 환추시보 편집장도 “인터넷 통제 심하다”
더보기

中 관영매체 환추시보 편집장도 “인터넷 통제 심하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9-20 03:00수정 2019-09-20 06: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NS에 글 올리며 불만 드러내… “공공장소 보안검사도 줄여야”
中, 기자들에 ‘시진핑 사상’ 시험… 2회 불합격땐 기자증 안 주기로
온라인상에서 중국 정부의 속내를 대변해 온 후시진(胡錫進) 환추(環球)시보 편집장이 정부 수립 70주년(국경절·10월 1일)을 앞두고 대폭 강화된 당국의 인터넷 통제에 연일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지하철역 등 상당수 공공장소에서 시행 중인 보안검사도 줄이라고 지적했다.

후 편집장은 18일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해외 인터넷 접속이 너무 어려워 환추시보 업무가 영향을 받을 정도”라며 “좀 지나치다. (인터넷 통제를 완화해 달라는) 의견을 제기한다”고 썼다. 그는 “(당국이) 대중을 믿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나는) 중국 사회에 해외 사이트에 연결할 수 있는 공간을 더 많이 남겨 달라고 건의한다. 이는 국익에도 유익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는 2시간 만에 이 글을 삭제했고, 그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17일에도 웨이보에 “중국 보안검사의 활용 범위가 비교적 넓다”며 “특수한 구역이 아닌 곳에서도 검사가 지나쳐 깊은 의심이 든다. 너무 많은 자원을 낭비하고 있다. 이 자원을 사회의 불만 있는 사람들을 위로하는 데 쓰면 좋을 것”이라고 썼다. 이 글은 삭제되지 않았다. 후 편집장은 미국과의 갈등 등 대외 문제에는 배타적 민족주의를 보여 왔으나 과거에도 국내 문제에는 종종 개방성과 포용성을 강조하는 글을 올렸다.


중국 정부를 간접적으로 대변해온 후 편집장마저 과도한 통제에 불만을 터뜨릴 정도로 정부 수립 70주년을 앞둔 당국의 통제는 삼엄하다. 다음 달 1일 열병식이 열리는 베이징 톈안먼(天安門) 광장 주변 호텔 및 쇼핑몰에서는 이미 철저한 보안 검사가 시작됐다. 지하철 및 기차역, 공공기관 등에서만 보안 검사를 하던 평소와는 다른 모습이다.

주요기사

최근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사상’을 학습하지 않는 자국 기자들의 자격을 박탈하는 사상 통제도 대폭 강화했다.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공산당은 기자들이 시진핑 국가주석 사상을 학습하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학습 강국’을 통한 시험에 합격해야만 새 기자증을 신청하고 수령할 수 있다는 규정을 마련했다. 이달 말 시범적으로 시험을 치르고 다음 달부터 정식으로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불합격하면 단 한 번의 재시험 기회만 주어진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중국 정부#인터넷 통제#환추시보#시진핑 사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