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찰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최초보도 ‘엠바고 파기’ 아니다”
더보기

경찰 “화성연쇄살인 용의자 최초보도 ‘엠바고 파기’ 아니다”

이철호 기자 입력 2019-09-19 11:38수정 2019-09-19 11: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도 오산시에 있는 화성경찰서 강력반직원들이 시간이 흐른 뒤를 가정한 한 범인의 몽타주를 걸어놓고 수사업무를 하고있다. 동아일보DB·이훈구 기자 ufo@donga.com

화성연쇄살인사건 용의자가 확인됐다는 18일 채널A의 단독보도가 엠바고(일정 시점까지 한시적으로 보도를 중지하는 것)를 파기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경찰이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홍보담당관실은 19일 “이번 사건에 엠바고를 지정하지 않았다”면서 “채널A가 자체 취재해서 보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18일 채널A 메인뉴스 ‘뉴스A’에서 화성연쇄살인 용의자가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간 직후 일부 트위터 이용자와 인터넷 커뮤니티, 인터넷 언론 등을 중심으로 ‘채널A가 엠바고를 파기했다’는 식의 게시물이 다수 올라왔다.


이에 대해 경기남부청 홍보담당관실 관계자는 “화성사건 용의자 검거를 (이번 주 안에) 발표할 계획도 없었다”며 “채널A 보도가 나갔기 때문에 19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남부청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통해 이 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게 된 경위와 증거 등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한편 채널A의 이번 보도에 대해 ‘엠바고 파기’라고 최초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한 트위터 이용자는 현재 ‘엠바고가 아니었던 것 같네…몰라서 지웠슴다’라며 해당 트윗을 삭제했다.

이철호 기자 irontig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