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링링’으로 창고지붕서 쓰러진 나무 제거중 소방관 추락…의식 없어
더보기

‘링링’으로 창고지붕서 쓰러진 나무 제거중 소방관 추락…의식 없어

뉴시스입력 2019-09-08 15:09수정 2019-09-08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풍으로 인해 공장에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던 소방관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오전 9시58분께 전북 부안군 행안면의 한 창고에서 지붕위로 쓰러진 나무를 제거하던 부안소방서 소속 권모(52)소방위가 추락했다.

권 소방위는 지붕이 주저앉으면서 3m 아래로 떨어졌다. .

소방관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소방당국은 노후된 창고지붕이 주저앉으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원인을 조사 중이다.


【부안=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