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노 日외무상, ‘9·11개각’서 방위상으로 옮긴다”
더보기

“고노 日외무상, ‘9·11개각’서 방위상으로 옮긴다”

뉴스1입력 2019-09-08 13:48수정 2019-09-08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오는 11일로 예정된 개각에서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길 전망이라고 8일 산케이신문이 보도했다.

산케이는 이날 복수의 집권 자민당 관계자를 인용, “아베 총리가 이른바 징용공(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고노 외무상이 한국 정부에 ‘국제법 위반 상태’ 시정을 계속 요구해온 것을 ‘의연한 대응’으로 평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산케이는 특히 한국 정부가 지난달 일본의 전략물자 수출규제 강화에 맞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결정한 점을 들어 “고노 외무상의 방위상 기용엔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부연했다.

고노 외무상은 최근 블룸버그통신과 방콕포스트 기고를 통해 “최근 한일관계가 악화된 책임은 한국에 있다”며 자국 기업을 상대로 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배상 판결은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이자 국제법 위반”이라고 연거푸 주장했다.

주요기사

고노 외무상은 또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대해선 “동북아시아 안보정세를 오판한 것”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따라서 고노 외무상은 방위상으로 자리를 옮기더라도 이들 한일관계 현안에 대한 기존 주장을 답습하며 ‘한국 때리기’에 집중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현 방위상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당시 일본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한국 해군함 위협비행 사건을 둘러싼 한일 간 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회담을 하고 웃으면서 함께 사진을 찍었단 이유로 일본 정치권으로부터 비판을 받은 적이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언론들은 신임 외무상엔 그동안 미일 무역협상을 담당해 온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경제재생상이 유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산케이에 따르면 연립 여당 공명당 몫인 국토교통상도 이번 개각에서 교체될 예정이다. 이시이 게이이치(石井啓一) 현 국교상의 재임기간이 역대 최장인 3년11개월에 이른다는 이유에서다.

이시이 국교상의 후임으론 1993년 총선 때 아베 총리와 함께 처음 국회의원에 당선됐던 아카바 가즈요(赤羽一嘉) 공명당 정조회장(정무조사회장) 대리가 기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 개각과 함께 이뤄지는 자민당 주요 당직자 인사에서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 모리야마 히로시(森山裕) 국회대책위원장, 하야시 모토오(林幹雄) 간사장 대리 등은 각각 유임될 전망이다.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전 총리의 아들로서 대중적 인기를 얻고 있는 고이즈미 신지로(小泉進次郞) 자민당 후생노동부회장의 경우 이번 개각에서 입각할 것이란 관측이 많지만 “아베 총리가 관방장관으로 기용하진 않을 방침”이라고 산케이가 전했다.

이와 관련 지지통신은 일본 외무상 관계자 등을 인용, “아베 총리가 납치문제담당상을 겸하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을 유임시켜 납북 일본인 문제 해결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이번 개각에서 과거 대북접촉에 관여했던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내각 정보관을 새 국가안보국장에 발탁하기로 한 것도 “총리관저 주도로 납북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