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통사관학교’ 운영… 운송 공익기업 역할 톡톡
더보기

‘교통사관학교’ 운영… 운송 공익기업 역할 톡톡

정상연 기자 입력 2019-09-09 03:00수정 2019-09-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산업특화 부문
세종도시교통공사


세종도시교통공사(사장 고칠진)는 운수 종사자들의 일자리 창출 및 질 개선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한 공로로 산업특화 부문에서 대상을 받았다.

세종도시교통공사는 운송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통사관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구인난을 겪고 있던 버스업계의 문제점 해결을 위해 시와 고용노동부 한국폴리텍IV대학 등 5개 기관이 추진한 일자리 창출 우수사례다.

지난해 세종교통사관학교에서 총 3기에 걸쳐 71명의 전문 승무사원이 배출됐으며, 이 가운데 63명이 취업에 성공해 94%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그 결과 행정안전부의 ‘2018년 행정서비스 공동생산 우수사례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세종도시교통공사는 시민서비스평가단, 승하차 도우미 등 고품질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런 서비스 개선은 시민들의 노선 확대 요구로 이어졌고, 이에 따른 고용창출의 선순환 구조를 발생시켰다.

주요기사

실제로 수송인원은 월 15만 명에서 75만 명으로 증가했고, 운행노선은 3개에서 51개로 확대됐다. 조직도 121명 정원의 1본부 1실 2처에서 440명 정원 2본부 5처로 확대돼 공공 일자리 창출의 모범을 보였다.

또 세종도시교통공사는 기존 민간기업에서 수익성을 이유로 운영을 포기한 읍면 벽지노선 57개를 인수해 43개로 통·폐합 운영하고 있다. 그에 따라 총 86명이 공사에 입사해 근무 중이다.

정상연 기자 j301301@donga.com
#모범경영대상#기업#세종도시교통공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