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름보다 무서운 가을태풍 링링’…데워진 해수면이 에너지 공급
더보기

‘여름보다 무서운 가을태풍 링링’…데워진 해수면이 에너지 공급

뉴시스입력 2019-09-07 10:16수정 2019-09-07 1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전남서 위력 떨친 태풍 대부분 9월 발생

가을에 북상한 제13호 태풍 ‘링링’이 여름에 발생한 태풍보다 위력을 과시하며 광주와 전남지역을 강타해 많은 피해를 남겼다.

7일 광주기상청 등에 따르면 지난 30년(1988∼2018년)간 광주·전남에 영향을 준 태풍 47개 중 19개의 태풍이 9월 이후 발생하는 가을 태풍인 것으로 집계됐다.

광주·전남 지역에 큰 피해를 남긴 태풍들은 대부분 가을에 발생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가을 태풍이 큰 피해를 남기는 이유로는 기압골 분포·해수면 온도 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주요기사

한반도로 향하는 태풍은 적도 주변 호주 북쪽 또는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발달, 북상한다. 북상 과정에서 바다를 지나면서 태풍이 발달하는데 가장 큰 요인은 수온이다.

수온이 높을수록 태풍은 많은 수증기를 공급받으며 규모가 커진다. 바다 수온은 여름동안 충분히 데워지기 때문에 초가을 들어 가장 수온이 높다.

태풍은 위도 30도까지 다다르기 전까지는 느린 속도로 이동하기 때문에 고수온 해역에서 충분한 규모로 발달할 수 있다.

북태평양고기압의 서쪽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는 태풍 특성 상, 진로는 기압골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여름철 한반도 상공에 확장돼 있던 북태평양고기압 영향이 가을 들어 중국 방면으로 세가 약화된다.

때문에 여름철에는 동남아·중국 남부해상·일본 오키나와 방면으로 향하던 태풍은 가을철 한반도로 향할 확률이 높다.

이때 북태평양고기압 안에 있는 지향류(저·고기압과 전선 등에 크게 영향을 미치는 상층 기류)에 따라 태풍 진로는 한반도 서해 또는 내륙 등지로 달라진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가을 태풍은 수와 피해 규모 면에서 큰 위력을 발휘했다”면서 “해수면 온도가 가장 높아진 9월 들어 수증기 유입이 늘면서 태풍의 규모가 커지며, 기압골 변화로 인해 가을 태풍이 한반도로 향하는 빈도가 잦다”고 풀이했다.

한편 태풍 ‘링링’(LINGLING)의 영향으로 광주·전남지역에서는 정전, 낙과, 벼 쓰러짐, 가로수 넘어짐, 시설물 파손 등 피해가 속출했다.

【광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