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웅동학원 이사, 증인 11명 중 유일하게 출석…“학원 채무 과정 몰라”
더보기

웅동학원 이사, 증인 11명 중 유일하게 출석…“학원 채무 과정 몰라”

박재명 기자 입력 2019-09-06 17:45수정 2019-09-06 17: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에는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82)가 증인 11명 중 유일하게 출석했다. 김 이사는 조 후보자 일가가 사학법인인 웅동학원을 통해 재산 증식을 꾀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검증하는 차원에서 증인으로 채택됐다.

김 이사는 이날 “웅동학원 이사회 회의석상에서는 금전문제가 거론된 것이 없었다”며 “(재단에) 채무 문제가 있었다면 이후 ‘이렇게 처리했다’고 밝혀야 하는데 그런 결론이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이 이사회 이사였지만 웅동학원 채무 형성 과정에 대해 몰랐다는 뜻이다.

웅동학원 문제는 산하 웅동중학교가 1996년 학교 부지를 옮길 때 생긴 부채 때문에 발생했다. 당시 웅동학원 이전 공사는 이사장이던 조 후보자의 부친(2013년 사망)이 대표였던 고려종합건설이 16억 원대에 맡았다.

조 후보자 동생이 대표였던 고려시티개발은 하도급 업체로 참여했다. 학교가 관련된 빚을 갚지 않고, 고려종합건설 역시 부도나면서 조 후보자 동생이 소송을 통해 웅동학원에 거액의 채권을 갖게 되면서 ‘편법 상속’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주요기사

김 이사는 이와 관련한 이사회 논의 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내가 웅동학원 이사였지만 29살부터 사업이 바빠 자주 참석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후 여야 양측의 웅동학원 관련 정쟁성 발언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조 후보자 부친이 웅동중 이전을 하면서 웅동학원 부채가 생기게 됐다”며 “조국 일가가 소송 등으로 ‘장난’을 쳐서 채권은 조국 가족이 가져가고 학교에는 빚이 생겼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조 후보자 동생이 웅동학원 사무국장, 처남이 웅동중 행정실장으로 간 이후 학교가 (소송에서) 조국 가족들에게 져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김 의원이 면책특권 뒤에 숨어서 사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표 의원은 “장난이라는 표현도 쓸 수 있는 말이 아니다. 도의를 지키라”고 말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