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 제사 지냈으면”…男 16.7% vs 女 2.4%
더보기

“내 제사 지냈으면”…男 16.7% vs 女 2.4%

뉴시스입력 2019-09-05 05:32수정 2019-09-05 0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노총, 노동자 대상 추석명절 설문
'제사' 男女 생각 차...女 부정 인식 커
"명절 여성이 처한 현실 보여주는 것"

다가오는 추석 연휴의 주요 화두인 제사를 놓고 남녀 간 생각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제사상 준비 등 명절 남녀 역할 분담과 남성 중심적 명절 구조의 현실을 보여주는 조사 결과로 풀이된다.

5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이 조합원 656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2일까지 설문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83%)를 실시한 결과, 남성은 16.7%가 사후에 자손들이 자신의 제사를 지냈으면 좋겠다고 응답했다.

반면 여성은 2.4%만 자신의 제사를 지냈으면 좋겠다고 응답했다.

사후에 자신 제사를 지낼 필요 없다는 응답 비율도 남성(26.2%) 보다 여성(33.9%)이 높았다.

주요기사

이는 명절에 제사상을 차리는 등 가사노동 부담이 여성에게 크게 주어지는 우리사회 관행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명절 가사노동 부담을 조사한 결과 ‘여성이 주로하고 남성들이 거드는 정도’라는 응답이 73.2%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온가족이 공평하게 분담하는 편이라는 응답은 21.5%에 그쳤다.

특히 올해 설 명절을 앞두고 지난 1월 실시했던 같은 조사의 ‘여성들이 주로하고 남성들은 거드는 정도’라는 응답 비율(64.1%)보다 오히려 높아진 것이어서 여성 가사노동 부담이 큰 관행이 나아지지 않고 있는 모습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명절 후 손목터널증후군환자의 여성 비율이 80%에 달하고, 명절 전후 이혼신청 건수가 평소보다 늘어나는 현상도 남녀 역할 분담 등 남성 중심적 명절구조를 둘러싼 가족 간 갈등의 여지가 크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결과로 보인다.

한국노총 이지현 교육선전본부실장은 “여성노동자들의 경우 남은 가족이 ‘자신의 제사상을 차렸으면 좋겠다’고 응답한 비율이 2%정도에 불과한 것은 여성노동자들이 처한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