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 조국 기자회견 “딸 의학논문 제1저자, 담당교수 판단…기준 엄격하지 못해”
더보기

[속보] 조국 기자회견 “딸 의학논문 제1저자, 담당교수 판단…기준 엄격하지 못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2 17:18수정 2019-09-02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자신의 딸이 고교생 시절 의학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해 “논문 어떤 수준이고, 어떻게 1저자가 됐는지 제가 알지 모른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고등학생이 주도한 글이 당연히 아니다. 책임저자인 장 교수가 주도했고, 1저자는 장 교수의 판단”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후보자는 “제가 봐도 판단기준이 엄격하지 못한 것 같다”면서 “그 시점에서는 우리 사회 전체에서 학문 윤리 기준이 엄격하지 못해 생겨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부인의 딸 스펙 품앗이 의혹에 대해선 “공주대 교수와 제 처가 대학 시절 천문 동아리에서 같이 활동했다고 보도됐는데, 그런 사실이 없다”면서 “천문동아리에 든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제 딸이 여러 대학에 인턴을 하고 싶다고 이메일을 보냈는데 서울에는 받아주는 데가 없었다”면서 “한영외고 유학반 모임도 제 처가 주도해서 만든 게 아니다. 교사가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입학 사정관 제도를 활용하지 못했던 학생들에게는 미안하다”며 “가진 자로서 혜택 받은 자로서 그들의 마음을 짚지 못했다. 진보적 지식인이라면서 입학 사정관 고교 인턴십을 왜 놔뒀느냐고 비난한다면 달게 받겠다. 하지만 아이를 비난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