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갑윤, ‘미혼’ 조성욱 후보자에 “출산했으면 100점인데…”
더보기

정갑윤, ‘미혼’ 조성욱 후보자에 “출산했으면 100점인데…”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2 16:49수정 2019-09-02 17: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갑윤 의원이 2일 미혼인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출산율을 거론하며 “아직 결혼 안 하셨죠”라고 말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를 향해 “본인 출세도 좋지만, 국가 발전에도 기여해달라”라고 물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 한국 사회의 제일 큰 병폐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며 “현재 대한민국의 미래가, 출산율이 결국 우리나라를 말아먹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처럼 정말 훌륭한 분이 정말 그걸 갖췄으면 100점짜리 후보자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난감한 표정을 지어 보이고 별다른 답을 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이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인사청문회 자리는 후보자의 자질, 능력, 도덕성을 검증하는 자리인데 전혀 관계없는 후보자 개인의 특성을 거론하거나 사회적 합의가 없는 결혼, 출산 같은 부분을 특정 공직자에 적용하는 듯한 발언에 대해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정 의원이 여성을 ‘아이 낳는 기계’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 망언이다”면서 “2019년도 동시대를 살고 있는 국회의원이 그것도 공식 석상에서 한 질의라고는 도저히 믿기지 않는다”고 밝혔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