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속보]조국 “청문회 무산 아쉽다…국민 앞 기자회견 할 것”
더보기

[속보]조국 “청문회 무산 아쉽다…국민 앞 기자회견 할 것”

뉴시스입력 2019-09-02 11:56수정 2019-09-02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무산된 것과 관련해 “국민께 직접 해소할 기회를 마련하는 게 후보자 도리라고 생각한다”며 기자회견을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소재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서 나와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이날 여야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관련 증인 채택 문제 등을 두고 막판까지 공방을 벌였다. 그러나 끝내 합의를 이루지 못했고, 2일~3일 이틀로 예정됐던 인사청문회는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 조 후보자는 “청문회가 열리기를 오랫동안 기다렸는데 최종 무산돼 무척 아쉽다”며 “지난 3주동안 고통스러웠다. 제 삶 전체를 돌아보고 반성했다”고 직접 입장을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제 주변을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점이 부끄러웠다”며 “무수한 의혹 제기가 있었지만 제가 직접 답할 수 없었기에 숨이 막히는 듯했다. 진실에 기초해 이뤄져야 할 후보자 검증이 의혹만으로 뒤덮여 끝날까 우려했다”며 답답한 심정을 호소했다.

조 후보자는 “진실은 정말 무엇인지 궁금해하는 국민이 많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청문회가 무산돼 국민 궁금증 해소시켜 드릴 기회가 없어졌다”며 아쉬워했다.

조 후보자는 오늘 중이라도 대국민 기자회견을 열겠다는 입장이다. 조 후보자는 “국민께 직접 진실이 무엇인지를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게 후보자의 도리”라며 “오늘 중이라도 기자회견을 진행하려 하고, 이를 당에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자리에서 국민 앞에서 저의 마음을 모두 열겠다”며 “의혹에 대해 충분히 설명해 드리고, 불찰이 있었던 부분은 사과드리겠다. 많은 한계를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왜 이 자리에 서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말씀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인사청문회가 무산됐지만,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의사가 없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후보자는 기자회견 여부를 묻는 취재진에게 “당과 협의를 하겠다. 답이 오면 구체적인 방식과 시간을 정하겠다”며 “급박하게 이뤄진 상황이기 때문에 상세히 말할 순 없다”고 구체적인 답은 내놓지 않았다.

아울러 “밤을 새워서라도 질문을 받고, 모든 답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