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추석 연휴 ‘일본’ 안 간다…동남아 수요 늘어
더보기

추석 연휴 ‘일본’ 안 간다…동남아 수요 늘어

뉴시스입력 2019-09-02 09:59수정 2019-09-02 10: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관련 제품 불매운동이 추석 연휴 해외 여행지를 바꿔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주요 관광지로 가려는 사람은 줄고, 동남아시아 수요는 늘었다.

위메프가 올해 추석 연휴 주간(7~15일) 항공권 예약 내역을 분석한 결과, 일본으로 가는 항공권 예매 비중은 지난해 추석 연휴 주간(2018년 9월22~30일)과 비교해 64% 감소했다. 도시별로는 도쿄는 71%, 후쿠오카 66%, 오사카 62% 줄었다.

지난해 추석 연휴 기간 해외 여행 예매 순위는 1위 다낭(14.8%), 2위 오사카(13.8%), 3위 후쿠오카(10.4%), 4위 도쿄(10%), 오키나와(5.8%)였다. 올해 추석 연휴에는 오사카(5위 5.3%)를 제외한 후쿠오카(6위), 도쿄(7위), 오키나와(14위)가 모두 5위권 밖으로 밀렸다.


일본 주요 도시가 빠진 자리는 동남아 국가 주요 관광 도시 등이 채웠다. 1위는 계속 다낭(12.6%)이었고, 2위는 방콕(6.5%), 3위 괌(6%), 4위 세부(5.4%) 순이었다.

주요기사

위메프 관계자는 “극성수기인 추석 연휴 항공권 예약은 일반적으로 2~6개월 전에 진행된다”며 “7월 초부터 일본 불매 운동이 진행된 걸 감안하면 적지 않은 고객이 일본 여행 일정을 취소하고 동남아 여행지로 발길을 돌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