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함께 간다지만…조국 사태 바라보는 與 의원들의 복잡한 속내
더보기

함께 간다지만…조국 사태 바라보는 與 의원들의 복잡한 속내

뉴스1입력 2019-08-28 14:25수정 2019-08-28 14: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인천 남동공단 삼천리기계에서 열린 공작기계 글로벌 경쟁력강화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박남춘 인천시장, 윤관석 의원등과 함께 공작기계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있다.2019.8.28/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검찰 적폐”라며 격노했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을 두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행위”라며 공개비판했다.

여당의 ‘조국 지키기’는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한 방어와 인사청문회 조율 난항 단계를 지나 검찰을 향한 ‘경고’로 격화되는 양상이다. 그러나 민주당의 속내는 복잡하다. 조국 사태가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까지 끌어내리고 있는 가운데, 집권여당인 민주당 내 분위기는 강경론과 회의론으로 어수선하기 때문이다.

최근 이해찬 대표의 강력한 ‘단일대오’ 입단속은 효과적이었다. 공개적으로 조국 후보자에 대한 비판의견을 내놓는 의원들은 거의 없다. 조 후보자를 고수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가 강한 상황에서 당내 이견이 노출돼 당이 내홍에 휩싸이는 것보다는, 조 후보자와 함께 ‘맞으며 가겠다’는 메시지를 내는 것이 지지세력 결집에 유리하다는 판단이 아직은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문에 의원들이 당 지도부와 다른 목소리를 내기는 쉽지 않은 분위기다. 다만 지역구나 현장에서 매일같이 ‘민심’을 접하는 의원들은 내년 총선 영향을 걱정할 수 밖에 없다며 난감한 표정이 역력하다.

주요기사

특히 20~30대 유권자의 목소리가 큰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의원들은 더욱 민감한 반응을 내놓고 있다.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민주당 한 재선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인사청문회까지 갈 수 있겠냐는 회의적인 시각이 당 내부에 여전히 존재한다”며 “당내에선 이렇게 상처가 많이 났는데 장관이 된다해도 사법개혁을 밀고 갈수 있느냐고 걱정하는 분들이 많이 있고, 또 내년 총선에서도 결코 유리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내 시각차가 있는데, 조국을 끊어내야 선거에서 유리하다고 보는 시각이 있고, 이대로 계속 가야한다는 측에선 레임덕을 막아야 된다는 주장인데 현재 팽팽하게 양측이 반반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처음에는 우려하는 사람이 극소수였는데 이제는 반반까지 늘어났고, 말은 못하지만 걱정하는 의원들이 꽤 많이 늘어났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이 박범계 의원 등을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염두에 둔다는 설에 대해선 “대통령이 그런 생각을 하는 것같지는 않다”며 “그냥 조국 카드로 가는 것이 유력하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역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을 지낸 한 수도권 중진의원도 이날 통화에서 “지역구에선 조국을 지키라는 강한 주문도 있는 반면, 위선이고 특혜라는 비판적 시각도 많다”며 “여당 의원으로서 뭐라고 말하기가 매우 복잡하고 난감하다”고 말했다.

또 “조국 후보자 본인이 의혹제기에 대해 왜곡돼 있다고 하니, 청문회를 보고 판단해야 할 것 같다”며 “검찰 압수수색 역시 매우 이례적인데, 그렇다고 잘못한 것이라 할수도 없고 판단하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검찰 수사의 결과나 맥락에 주목하는 의원들도 있었다. 법사위 소속 백혜련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총선까지 언급하긴 너무 이르지만, 우리 정치지형이라는 것이 순식간에 바뀐다. 지금은 유리하지 않은 부분이 많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검찰 수사에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며 “검찰수사 결과에 따라 많은 부분이 좌우될 것 같다”고 언급했다.

법사위 소속 금태섭 의원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법사위 소속 청문위원이라 조국 후보자에 대해 공식적인 언급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면서도 “후보자에 대한 찬반을 떠나서 검찰이 이렇게 중대하고 거의 최종적인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바람직한가”라고 반문했다.

한편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은)관계기관과 전혀 협의를 하지않은 전례없는 행위로, 나라를 어지럽게 하는 행위”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조국 후보자 압수수색 과정에서)검찰은 피의사실 공표죄를 범하고 있다”며 “피의사실공표가 검찰은 관행이라 말하는 데 이것이야말로 검찰 적폐다”라고 날을 세웠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