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정은-푸틴 광복절 축전 교환… “북러 친선 확대발전”
더보기

김정은-푸틴 광복절 축전 교환… “북러 친선 확대발전”

황인찬 기자 입력 2019-08-16 03:00수정 2019-08-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5일 74돌 ‘조국 해방의 날(광복절)’을 맞아 축전을 교환하며 4월 블라디보스토크 회담의 합의 이행을 강조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에게 보낸 축전에서 “오늘 조로(북-러) 관계는 4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있은 우리의 첫 상봉에서 이룩된 공동인식과 합의에 기초해 좋게 발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새로운 높은 단계에 들어선 (양국의) 친선협조 관계가 앞으로도 정치, 경제, 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끊임없이 확대 발전되리라는 확신을 표명한다”고 했다. 푸틴 대통령도 축전에서 양국 관계에 대해 “우리 사이 이룩된 합의들을 이행해 나가는 것이 여러 분야에서의 쌍무 협조를 더욱 강화하고 조선반도의 안정과 안전을 보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황인찬 기자 hic@donga.com
주요기사
#광복절#김정은#푸틴#축전 교환#북러 친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