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리버풀, 첼시 꺾고 UEFA 슈퍼컵 우승…승부차기 승리
더보기

리버풀, 첼시 꺾고 UEFA 슈퍼컵 우승…승부차기 승리

뉴시스입력 2019-08-15 08:00수정 2019-08-15 0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처음으로 잉글랜드 클럽끼리 맞붙은 2019 유럽축구연맹(UEFA) 슈퍼컵에서 리버풀이 첼시를 승부차기 끝에 꺾고 14년 만에 네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은 15일(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베식타스 파크에서 열린 2019 UEFA 슈퍼컵에서 첼시를 상대로 연장까지 2-2로 승부를 내지 못했으나 승부차기 끝에 5-4로 누르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05년 우승 이후 14년 만이다. 우승 횟수는 네 번째로 FC바르셀로나(스페인), AC밀란(이탈리아·이상 5회)의 뒤를 잇는다.


UEFA 슈퍼컵은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팀(리버풀)과 UEFA 유로파리그 우승팀(첼시)이 대결하는 단판 경기다.

주요기사

지난주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개막전에서 노리치 시티에 4-1 대승을 거둔 리버풀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첼시는 예상보다 좋은 경기력으로 리버풀을 괴롭혔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승부차기 집중력 싸움에서 밀렸다.

리버풀의 골키퍼 아드리안은 승부차기에서 첼시의 마지막 슛을 선방하며 주전 알리송의 부상 공백을 잊게 했다.

리버풀은 전반 36분 올리비에 지루에게 선제골을 허용해 전반을 0-1로 끌려갔다.

그러나 마네가 후반 시작 3분 만에 만회골을 터뜨렸다. 마네는 1-1에서 돌입한 연장 전반 5분에 역전골까지 기록했다.

리버풀이 전세를 뒤집었지만 첼시도 연장 전반 11분 조르지뉴의 페널티킥으로 승부를 다시 원점으로 돌렸다.

결국 승부차기까지 갔다. 리버풀은 키커 5명이 모두 성공한 반면에 첼시의 마지막 키커 타미 아브라함은 아드리안을 뚫지 못했다. 아드리안은 아브라함의 슛을 발로 막아 우승을 확정지었다.

한편, 이날 경기는 UEFA 주관 남자 메이저대회 최초로 주·부심을 모두 여성으로 구성해 눈길을 끌었다.

프랑스 출신 스테파니 프라바트가 주심을 맡았고, 마누엘라 니콜로시(이탈리아)와 미셸 오닐(아일랜드)이 부심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