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재판 중인 고유정, 현 남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더보기

재판 중인 고유정, 현 남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

뉴스1입력 2019-08-12 21:25수정 2019-08-12 21: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과 현 남편. © News1

고유정(36)이 의붓아들 사망 사건과 관련해 현 남편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12일 충북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지난달 말쯤 고유정의 변호인이 우편을 통해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현 남편 A씨(37)를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유정은 고소장을 통해 A씨가 자신을 의붓아들 사망 사건의 가해자로 몰아가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며 “아이 사망 사건과 별개로 고소 사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고유정의 의붓아들 B군(2014년생)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10분쯤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당시 의식과 호흡, 맥박은 없었다.

B군은 사망 전날 저녁 식사를 마치고 친아버지인 A씨와 같은 방, 같은 침대에서 잠을 잤다.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잠을 잤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검 결과 B군은 다음 날 오전 5시 전후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정확한 사인은 특정되지 않았고 외상도 없었다. 몸에서 약물이나 독물 성분도 검출되지 않았다.

다만 ‘아이가 10분 이상 몸 전체에 강한 압박을 받아 눌린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있어 이 부분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집중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하지만 고유정과 A씨의 엇갈린 주장으로 수사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면서 A씨의 잠버릇을 거론했다. 반면 A씨는 사건 전후 여러 정황을 제시하며 고유정의 범행을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다른 지역 경찰청 프로파일러 5명 등과 함께 수집한 증거와 조사 내용 등에 대한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청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