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PGA 투어 PO 1차전 우승자는 패트릭 리드
더보기

PGA 투어 PO 1차전 우승자는 패트릭 리드

고봉준 기자 입력 2019-08-12 16:26수정 2019-08-12 16: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패트릭 리드.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패트릭 리드(29·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PO)에서 먼저 웃었다.

리드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리버티 내셔널 골프클럽(파71·7370야드)에서 끝난 PO 1차전 노던 트러스트(총상금 925만 달러·112억 원)에서 16언더파 268타를 기록하고 정상을 밟았다. 최종라운드 전반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타수를 줄이지 못했지만, 후반 14번 홀(파3)과 16번 홀(파4)에서 결정적인 버디를 연달아 낚으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리드는 이번 우승으로 페덱스컵 포인트 2000점을 얻어 순위를 50위에서 2위로 끌어올렸다. PGA 투어는 PO 1차전과 2차전, 최종전을 진행한 뒤 포인트가 가장 높은 선수에게 1500만 달러(182억 원)라는 막대한 보너스를 지급한다. 현재 부문 1위는 브룩스 켑카(29·미국)로 이번 대회에서 6언더파 공동 30위를 차지한 켑카는 2980점, 리드는 2774점을 기록 중이다.


한편 이번 1차전을 통해 PO 2차전 출전권을 얻는 70명의 얼굴들이 가려졌다. 페덱스컵 포인트 1위 켑카와 2위 리드, 3위 로리 매킬로이(30·북아일랜드) 등이 손쉽게 티켓을 품었고, 70위 호아킨 니만(21·칠레)이 턱걸이로 진입했다. 한국 선수로는 26위 임성재(21)와 42위 강성훈(32), 53위 김시우(24), 61위 안병훈(28)이 포함된 가운데 이들은 15일 개막하는 BMW 챔피언십에서 자웅을 겨룬다.

관련기사

PGA 투어는 2차전 직후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30명에게 PO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 출전권을 부여한다.

고봉준 기자 shutou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