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첫 공개검증…野, 정치편향·인사검증 집중공세 전망
더보기

조국, 첫 공개검증…野, 정치편향·인사검증 집중공세 전망

뉴스1입력 2019-08-11 07:20수정 2019-08-11 07: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뉴스1 © News1

청와대가 자유한국당 등 야당이 강하게 반대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하면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는 청문회 정국에서 ‘전쟁터’가 될 전망이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는 청와대 민정수석 외에 공직을 맡은 경험에 없는 조 후보자에게 이번 청문회는 사실상 첫 공개 검증이다. 국무위원 등 고위공직자에 대한 인사검증 업무를 담당하는 민정수석에서 물러난 지 보름여 만에 검증대에 서게 된 것이다.

11일 법무부에 따르면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로 지명된 9일부터 서울 종로구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출장소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해 청문회를 준비하고 있다.


한국당 등 야당은 조 후보자의 ‘정치적 편향성’과 민정수석 재직 당시 업무에 관해 집중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전망이다. 청와대가 민정수석을 지낸 조 후보자를 바로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려는 것은 ‘회전문 인사’라는 점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지난 9일 조 후보자를 향해 “민정수석 업무에 실패했을 뿐만 아니라 공공연하게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고 내로남불의 잣대를 들이대는 인물”이라며 “개각이 아니라 인사이동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능력은 없고, 욕심만 많은 ‘양심불량’인 조국은 그저 ‘SNS 선동’에 특화된 사람일 뿐”이라며 “내 편, 네편, 극단적인 이분법적 사고로 무장한 사람에게 법무부 장관이 말이 되냐”고 혹평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한국당 간사 김도읍 의원은 뉴스1과 통화에서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 근무 당시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인사검증에 실패한 사람으로 자질과 능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가 검찰을 장악하기 위하기 위해 조 후보자를 지명했다”며 “이명박정부때 민정수석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된 권재진 전 장관은 검찰 출신으로 검찰이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생각이 있던 분이지만 조 후보자는 정치적·이념적으로 완전 경도됐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시절 제시한 검경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검찰개혁 방안에 관해서도 한국당 야당이 반대하고 있는 만큼 야당의 집중적 공세가 예상된다.

야당은 또 조 후보자의 재산형성 과정, 논문, 가족 관련 사학재단 등 신상에 관한 부분도 철저하게 검증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3월 민정수석 재직 당시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해 공개된 조 후보자 재산은 54억7600여만원이다. 조 후보자는 9억원 상당의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삼익아파트,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27억원 상당의 예금, 8억원 상당의 서울 성북구 건물과 대지를 소유하고 있다.

조 후보자 어머니는 웅동학원 이사장을 맡고 있다. 2017년 5월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임명될 당시 웅동학원이 세금 2100만원을 체납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자 조 후보자는 사과했다. 다만 웅동학원이 한해 법인 수입이 78만원에 불과한 소규모 학교로, 체납의 원인이 열악한 재정상태로 인한 것으로 알려지자 후원 여론이 일기도 했다. 웅동학교의 전신인 계광학교는 1908년 설립됐고, 1919년 재학생들이 독립만세 운동을 주도했다가 폐교되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