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인종차별’ 트럼프 규탄 美하원 결의안 채택
더보기

‘인종차별’ 트럼프 규탄 美하원 결의안 채택

이윤태 기자 입력 2019-07-18 03:00수정 2019-07-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화당 의원도 4명 찬성 표결 16일 미국 하원이 이틀 전 민주당 유색인종 여성 하원의원 4인방을 향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CNN 등이 전했다.

하원은 이날 전체 의원 435명 중 찬성 240표, 반대 187표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 의원 235명 전원이 찬성했고 공화당 의원 4명, 무소속 1명도 이에 포함됐다. 결의안은 “이민자와 유색인종에 대한 공포와 증오를 정당화하는 대통령의 인종차별적 발언들을 강하게 규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트럼프 대통령에게는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이날 표결은 미 정치권의 분열된 양상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대다수 공화당 의원은 이번 발언에 침묵했다. 반면 민주당 대선주자 지지율 1위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 역사상 가장 인종차별적이고 분열적인 대통령이다. 역겹고 당혹스럽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세계 최대 검색서비스업체 구글이 중국 정부와 협력했다는 의혹에 대해 범정부 차원에서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정보기술(IT) 기업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압박수위가 높아진다는 분석이다. 앞서 14일 ‘친(親)트럼프 인사’ 피터 틸 페이팔 공동창업자는 구글이 인공지능(AI)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중국 정부와 협력했다며 중앙정보국(CIA)과 연방수사국(FBI)이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트위터에 “틸은 구글이 중국 정부와 협력하고 있다는 혐의를 제기했다. 틸은 이 분야를 누구보다 잘 아는 위대하고 뛰어난 사람이다. 행정부가 한번 알아봐야겠다”고 썼다.

주요기사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미국#트럼프#인종차별#규탄 결의안#구글#중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