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트레이트’, 8일 YG 성접대 의혹 관련 ‘정마담’ 증언 공개
더보기

‘스트레이트’, 8일 YG 성접대 의혹 관련 ‘정마담’ 증언 공개

뉴스1입력 2019-07-08 15:07수정 2019-07-08 15: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MBC © 뉴스1

‘스트레이트’가 유흥업소 종사자인 이른바 ‘정마담’의 증언을 방송한다.

8일 오후 방송될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성접대 의혹의 중심으로 꼽히는, 이른바 ‘정마담’과 만남이 공개된다.

‘스트레이트’ 측에 따르면 정마담은 양현석 YG 전 총괄 프로듀서의 동남아 재력가들에 대한 성접대 의혹을 풀어줄 핵심 인물이다.

이날 오전 ‘스트레이트’ 측은 자료를 통해 “양현석이 참석한 동남아 재력가들과의 술자리에 나타난 유흥업소 여성들은 모두 정마담을 통해 동원됐지만, 그는 ‘정마담이 왜 여성들을 동원했는지 모른다’거나, 심지어 ‘정마담이 왜 술자리에 있었는지 모른다’는 식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라며 “이같은 양현석 측의 반응에 대해,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정마담을 ‘스트레이트’가 어렵게 만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스트레이트’ 측은 “취재진을 만난 그는 유흥업소 여성 10여 명의 이른바 유럽 원정에 대해 ‘양현석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하게 됐다’고 말했다”며 “양현석을 통해 이른바 ‘원정’ 요구를 받았고, 그의 최측근이 여성들의 출장비 명목으로 현금다발을 들고 왔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정마담은 또 동남아 재력가들과 양현석이 함께한 술자리에 대해서도 ‘술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이 나타났던 이유는 모두 양현석의 요청 때문’이었다고 구체적으로 증언했다”라며 “‘스트레이트’가 정마담의 진술을 바탕으로 그날의 사건을 추적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5월27일 방송에서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목격자들의 말을 인용,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 2014년 당시 YG 소속 가수와 서울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일행이 함께 한 자리를 통해 성접대를 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스트레이트’는 이 자리 초대된 여성 25명 정도가 있었고 그중 10명 이상은 유흥 업소 종사 여성들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스트레이트’의 당시 방송 직후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의 YG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하며 “지인들의 초대를 받고 해당 자리에 동석한 적은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후 또 한 번의 공식입장에서도 “초대받아 간 자리일 뿐, 유흥업소 여성을 부른 사실이 절대 없다”며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가 확대·왜곡 재생산되지 않도록 살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와 함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자리에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가수 싸이 역시 지난 5월29일 자신의 SNS에 “조 로우는 내 친구가 맞고, 내가 그를 알았을 당시 그는 할리우드 쇼비즈니스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던 사람이었다”며 “내 해외 활동 시기가 맞물려 알게 됐고 제가 조로우를 양현석 형에게 소개했다”고 친분에 대해 설명했다. 하지만 본인과 양현석은 해당 술자리에서 먼저 일어났다고 강조했다.

이후 ‘스트레이트’는 지난 6월24일 방송에서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와 조 로우 및 정마담 사이의 성접대 의혹을 추가로 제기했다.

제작진은 해당 방송에서 “조 로우의 입국 당일 저녁 자리에 유흥업소 여성 25명이 동석했다. 양현석과 친분이 깊은 정마담이 고용한 유흥업소 여성들이었다. 이 자리에는 통역을 위한 YG 직원도 있었다”며 “목격자에 따르면 이 직원은 양현석의 지시로 왔다고 했었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는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와 싸이도 참석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조 로우는 술자리에서 양현석 전 총괄 프로듀서 및 싸이보다는 옆자리 여성들과 대화를 나눴고, 조 로우 일행 8명 중 6명은 제 3의 숙소로 간 뒤 다음 날 아침 YG 제공 숙소로 돌아왔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10명의 여성들은 500만 원짜리 명품백을 각각 선물받았다고.

‘스트레이트’ 측은 해당 자리가 있고 한 달 뒤 조 로우의 초대로 정마담의 유흥업소 여성 등 10여 명이 유럽으로 출국, 명품 쇼핑 등을 했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은 이 여성들이 일주일 출장 대가로 1000만~2000만 원을 받았으며, YG는 이 여성들이 유럽으로 떠나는데도 관여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