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MB집사’ 김백준, 4일 ‘본인재판·MB증인’ 출석할까
더보기

‘MB집사’ 김백준, 4일 ‘본인재판·MB증인’ 출석할까

뉴스1입력 2019-07-04 06:07수정 2019-07-04 06: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전달한 혐의로 기소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지난 5월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 News1

법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 재판에서 삼성뇌물 추가수수 혐의를 심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핵심 증인으로 채택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과연 4일 열리는 이 전 대통령 재판에 출석할지 주목되고 있다.

‘MB집사’로 불리는 김 전 기획관은 이날 이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는 것을 방조한 혐의에 대한 본인의 항소심 재판 선고와, 이 전 대통령의 삼성뇌물 추가수수 혐의에 대한 증인신문, 두 재판을 앞두고 있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는 이날 오전 10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방조 등 혐의로 기소된 김 전 기획관의 항소심 선고공판을 진행한다.


한 시간 뒤에는 바로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 심리로 진행되는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재판이 열리는데, 재판부는 김 전 기획관을 증인으로 불러 신문하겠다고 구인장까지 발부했다.

주요기사

이 전 대통령 측에서 수 차례 증인으로 불렀지만 단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았다. 지난 5월 열린 본인의 항소심 재판 첫 공판기일에만 휠체어를 탄 채 출석했다.

김 전 기획관이 이날 본인 재판에 출석한다면 본인 재판 선고가 끝난 뒤 바로 구인돼 이 전 대통령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만약 불출석한다면 김 전 기획관 본인 재판은 연기되고, 예정됐던 증인신문은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