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백악관 고문 “트럼프, 노벨평화상 향해 나아가고 있어”
더보기

백악관 고문 “트럼프, 노벨평화상 향해 나아가고 있어”

뉴스1입력 2019-07-03 11:23수정 2019-07-03 11: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난 뒤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최초로 북한 땅을 밟았다. © 뉴스1

켈리앤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이 2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외교로 노벨평화상을 향해 나아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콘웨이 고문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노벨평화상을 받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평화상을 수상하러 가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들과 만나 다른 나라와 이야기하고, 자신이 할 수 있는 곳에 평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며, 제재를 유지하면서 핵 시설을 줄여야 할 의무가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콘웨이 고문은 “그(트럼프)는 김 위원장에게 제재는 계속될 것이지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우리와 함께 노력한다면 경제발전과 북한 주민들의 번영을 이룩할 수 있는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콘웨이 고문의 이러한 발언은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이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을 만난 것을 두고 성과없는 ‘리얼리티 쇼’라는 비판을 반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CNN 방송에 출연,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 “미국 외교사에서 ‘최악의 나날’ 중 하나였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격적으로 김 위원장과 회동했지만, 비핵화 협상을 재개하기로 한 것 외엔 별다른 성과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 북한 땅에 발을 들여놓은 첫 번째 미국 대통령이 됐다. 이후 두 정상은 1시간가량 비공개 회담을 나눴다.

김 위원장과의 개인적 관계에 초점을 맞춘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전략은 자신의 이미지를 좋게 만들고 북한에만 이득을 주는 행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비핵화 협상으로) 끌어들였다는 자체만으로 노벨평화상을 받을만한 자격이 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