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왜 깨워”…수원역서 노숙인이 노숙인 찔러 ‘중태’
더보기

“왜 깨워”…수원역서 노숙인이 노숙인 찔러 ‘중태’

뉴스1입력 2019-07-02 18:31수정 2019-07-02 18: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DB

길거리에서 잠을 자다 자신을 깨웠다는 이유로 노숙인을 찌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A씨(52)를 특수상해 혐의로 검거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0시5분께 수원역 7번 출구(로데오거리 방면)일대 거리에서 B씨의 오른쪽 종아리를 깨진 소주병으로 찌른 혐의다.

A씨는 술에 취한 채 길거리에서 잠을 자다 자신을 발로 깨운 B씨에게 화가 나 말다툼 끝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기사

A씨는 피를 흘리며 고통스러워 하는 B씨를 발견한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게 현장에서 검거했다.

B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 중이지만 의식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