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불서 통근시간 대형폭발·총격…34명 사망
더보기

카불서 통근시간 대형폭발·총격…34명 사망

뉴시스입력 2019-07-01 17:51수정 2019-07-01 17: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탈레반 협상 3일째…최소 68명 부상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1일 통근시간대에 대형폭발 및 총격 사건이 발생, 최소 34명이 사망하고 68명이 부상을 입었다.

AP와 신화통신에 따르면 폭발은 이날 오전 9시께 카불 시내에서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일부 무장세력이 국방부 병참부서 인근에서 폭발물을 실은 차량을 폭파시킨 뒤 공사 중 건물에 진입해 총격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수도 거리는 통근자들로 가득 차 있었으며, 인근에는 스포츠경기장과 정보문화부 시설, 주거용 아파트단지가 있었다. 폭발의 여파로 인근 사립학교 유리창이 파손되면서 학생들도 부상을 입었다.

경찰과 아프간 보안군은 총격이 시작되자 지역 봉쇄에 나섰다. 보도에 따르면 아직 무장단체와 경찰 간 총격이 이어지고 있어 외부 접근은 어려운 상황이다. 언론사 사진기자들도 현장 접근이 제한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날 폭발은 미국과 탈레반이 지난달 29일 카타르 도하에서 7차 평화협상을 시작한지 3일째에 발생했다. 탈레반은 아프간 내 미군 철수 일정 조율에 초점을 두고 있다.

자비울라 마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무장세력이 카불 소재 군기지를 노린 차량폭탄 공격으로 기지를 파괴하고 많은 보안군 사상자를 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