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두 환자의 90%가 만 12세 이하… “예방접종 꼭 하세요”

태현지 기자 입력 2019-06-27 03:00수정 2019-06-2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유아 및 소아에게서 주로 발병하는 바이러스성 질환인 수두의 확산세가 가파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05년 2000여 명에 불과했던 국내 수두 환자는 지난해 9만6000명을 돌파하며 10여 년 사이에 40배 이상 급상승했다.

올해도 1월부터 수두 환자가 급증하며 6월 현재 수두 환자는 4만 명을 돌파했다. 올해 5월 말까지 발생한 수두 환자가 지난해보다 소폭 증가하며 감염병 발병 보고 이후 가장 많은 수치를 기록했다는 점과 11∼12월에 발병률이 정점을 찍는다는 점 등을 감안하면 올해는 수두 환자가 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어설 기세다.

특히 영·유아 및 어린이 연령대에서 국내 수두 발병률은 전체의 90%를 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국내 수두감염 환자 총 9만6467명 중 90% 이상인 8만7528명의 환자가 만 12세 이하 영·유아 및 초등학교 학령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올해도 6월 19일 현재 총 4만1242명의 수두 발병자 중 약 90%인 3만6863명의 환자가 만 12세 이전에서 발생했다.

주요기사
이처럼 늘어나는 수두 환자가 영·유아 및 학령층 아동에게 집중되면서 엄마들의 근심도 늘고 있다. 수두는 단순 피부 접촉이나 호흡기 분비물만으로도 쉽게 감염될 수 있어 유치원이나 어린이집, 학교 등 집단생활이 불가피한 환경에선 불안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수두, 정확히 알아야 예방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만 12세 이전에 수두 환자가 집중되는 건 감수성, 즉 수두 감염 가능성이 높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만 20세 이상 성인에선 감수성이 5% 미만으로 나타난 반면 만 12세 이전에선 90% 이상의 높은 수두 감염성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수두 감염성을 극복하기 위해선 수두에 대한 정확한 학습과 예방 습관, 그리고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 수두는 잠복기를 거치기 때문에 증상 발현 후 즉각적인 격리 조치를 취해야 확산을 방지할 수 있고 단체생활에서의 위생 수칙 준수와 백신 예방접종만이 발병 가능성을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수두는 발병한 환자와의 직접 접촉이나 재채기할 때 나오는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감염된다. 통상적으로 10∼21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현되고 발진이 발생하기 1, 2일 전 권태감과 미열을 보인다. 소아의 경우 간혹 발진이 첫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발진은 보통 머리에서 처음 나타나 몸과 사지로 퍼져나가는데 그 과정에서 반점, 수포, 고름과 같은 다른 형태로 진행되기도 하고 회복기에 접어들면 모든 수포 등에 딱지가 생긴다. 발병 후 자가 치유되는 경우가 많지만 피부감염, 폐렴, 신경계 질환을 동반하는 합병증으로 발전해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기도 한다.

학교, 어린이집 등 단체생활을 하는 아이의 경우 수두 예방을 위해 감염병 예방수칙을 지키는 것이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수두를 예방하기 위해 △비누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 씻기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때 손이 아닌 휴지나 옷소매로 입과 코 가리기 △의심 증상이 발생할 경우 다른 사람과 접촉을 피하고 즉시 의료기관 방문 △감염 환자는 딱지가 생길 때까지 등원·등교 자제 등의 예방 수칙을 권고한다. 또 수두를 앓은 적이 없거나 예방접종을 받지 않은 소아는 필수적으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국내에서는 생후 12∼15개월 유아는 백신을 1회 무료로 접종할 수 있다.

예방백신도 꼼꼼히 살펴야

수두 예방을 위해선 효과성 높은 백신 접종이 필수적이다. 국내에서 현재 무료 접종이 가능한 백신은 총 3종류다. 수입 백신으로 중국계 회사인 보란파마가 공급하는 ‘바리엘’이 있고 국내회사가 자체 개발해 공급하는 백신으로 녹십자의 ‘수두박스’와 SK바이오사이언스의 ‘스카이바리셀라’가 있다.

이 중 스카이바리셀라의 경우 국내외 19개 임상기관에서 만 12개월 이상∼12세 미만 총 499명의 소아를 대상으로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인하는 다국가 임상3상을 진행해 유효성을 확인한 바 있다. 특히 스카이바리셀라는 국내 수두백신으로는 유일하게 WHO PQ 인증을 받은 외국계 수두백신을 임상 대조군으로 활용해 접종 후 약 2배 높은 항체가와 유의미하게 높은 항체양전율을 통해 탁월한 면역원성을 확인했다. 또 대조군과 비교해 항목별 이상사례 및 이상약물반응에서 동등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확인했다. 스카이바리셀라의 임상 대조군으로 활용된 외국계 수두백신의 경우 2016년 국내 의료진의 연구를 통해 국내에서 허가된 수두백신 중 가장 높은 예방률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스카이바리셀라는 세계 최고 수준의 백신 공장 L하우스(경북 안동)에서 생산돼 공급 안정성도 확보하고 있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bio의약#의약품#sk케미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