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시진핑 G20서 못만나면 25% 훨씬 넘는 관세 부과”
더보기

트럼프 “시진핑 G20서 못만나면 25% 훨씬 넘는 관세 부과”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06-12 03:00수정 2019-06-12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中갈등 전방위 확산]관세 압박 수위 높이며 中에 경고
“中중앙은행 수장은 시진핑” 비판에 런민銀, 환율상승 억제 조치 시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중앙은행 런민은행의 수장은 시진핑 국가주석”이라며 금리를 내리지 않는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우회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현지 시간) CNBC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중국의 ‘연준’ 수장은 시 주석임을 잊지 말라. 그는 원하는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며 “중국은 위안화 가치를 절하한다. 오랜 기간 그랬다. 그래서 엄청난 경쟁 우위를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과의 싸움에서) 공정한 운동장을 가져야 한다”고 금리 인하를 재차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통화가치를 떨어뜨려 중국 내에 많은 돈을 쏟아붓는다. 전부는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관세 효과를 상쇄시키고 있다”고 중국에도 날을 세웠다.

그는 시 주석과의 회동이 예상되는 28, 29일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대한 기대와 경고를 동시에 내놨다. 그는 “시 주석과 G20에서 만나지 못하면 최선의 거래는 중국산 수입품 6000억 달러에 대한 25% 관세”라고 압박했다. 그는 이날 백악관에서도 “회동이 불발되면 25%보다 훨씬 높은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지난달 10일 2000억 달러의 중국 상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리는 등 관세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10일 위안화 가치는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낮은 달러당 6.93위안을 기록했다. 위안화 환율이 지난해 11월 이후 최고치로 상승함에 따라 ‘포치(破七·달러당 7위안 넘는 것)’ 가능성도 커졌다. 11일 런민은행은 웹사이트를 통해 “이달 하순 홍콩에서 위안화 증권을 발행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중앙은행의 증권 발행은 금융시장에 풀린 돈을 흡수하는 효과가 있다. 미국과의 확전에 부담을 느낀 중국이 추가 환율 상승을 억제하려는 것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온다.

주요기사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트럼프#시진핑#g20#연방준비제도#미국#중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