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 밀착 김정은 “정세 공동 관리”
더보기

러 밀착 김정은 “정세 공동 관리”

블라디보스토크=황인찬 기자 , 한기재 기자 입력 2019-04-25 03:00수정 2019-04-25 0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4일 열차로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푸틴과 많은 대화 할것” 25일 회담
美 “국제사회, FFVD에 전념” 견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에 대해 “지역 정세를 안정적으로 유지 관리하고 공동으로 조정해 나가는 데 있어서 매우 유익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24일 특별열차를 통해 러시아의 국경도시인 하산 도착 후 러시아 국영 TV채널 ‘로시야’와의 인터뷰에서 “뜨거운 러시아 인민들의 뜨거운 환대를 받으면서 이번 방문이 매우 유익하고 성공적인 방문이 되며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많은 문제 등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집권 후 자신의 첫 방러이자 8년 만에 재개된 북-러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와 양자 관계 강화 등과 관련해 폭넓게 의견 교환을 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어 하산 역에서 진행된 러시아 인사들과의 환담에서 “러시아 땅을 밟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극동개발부 장관이 “이번 방문이 좋은 추억으로 가슴에 남길 바란다”고 하자 “이번 방러가 마지막이 아닐 것이다. 이는 첫 번째 행보일 뿐이다”라고도 했다. 이번 방문을 계기로 향후 러시아와의 긴밀한 협력을 예고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열차를 통해 이날 오후 5시 48분 정상회담 장소인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했다. 기차역 앞에선 군 의장대 연주 속에 의장대 사열 행사가 진행됐다. 김 위원장은 이어 숙소인 루스키섬 내 극동연방대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25일 오후 1∼2시에 극동연방대에서 첫 단독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이어 확대회담과 환영회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김 위원장 집권 후 첫 북-러 정상회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경계 메시지를 보냈다. 미 국무부는 23일(현지 시간) 북-러 정상회담에 대한 언론 질의에 “미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같은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 세계가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은 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이라고 했다. 북-러 정상회담을 통해 파견 노동자 비자 연장 등 제재 완화를 모색하지 말라는 것이다. 이어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교차관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양측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계속 대화를 할 것”이라고도 했다.

관련기사

블라디보스토크=황인찬 hic@donga.com·한기재 기자


#북러 정상회담#김정은#푸틴#러시아#블라디보스토크#비핵화#ffvd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