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2의 지역상생형 ‘군산형 일자리’ 급물살 탈까
더보기

제2의 지역상생형 ‘군산형 일자리’ 급물살 탈까

김광오 기자 입력 2019-02-15 03:00수정 2019-02-15 0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형 일자리 추가 후보지 놓고… 전북도-군산시 물밑 움직임 빨라져
이르면 상반기에 가시화 가능성
‘군산형 일자리 급물살 탈까.’

제2의 지역상생형일자리(일명 광주형 일자리) 후보지로 전북 군산이 유력하게 떠오르면서 전북도와 군산시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정태호 대통령일자리수석비서관은 최근 광주형 일자리 추가 후보지로 군산과 경북 구미를 구체적으로 꼽으면서 “상반기에 잘하면 최소한 한두 곳은 급물살을 탈 수 있겠다는 기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도와 군산시도 지난해부터 정부와 물밑대화를 통해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상반기 안에 전기자동차와 조선 분야에서 노사민정 합의를 기반으로 한 군산형 일자리가 가시화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핵심 과제는 지역 일자리 모델로 어떤 산업을 선택할지와 메인 기업의 확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자치단체와 기업의 요구가 서로 달라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군산을 거점으로 추진되는 군산형 일자리는 전북도가 지난해부터 정부에 요구해 온 사업이다. 피폐한 군산경제 회생을 위해서는 ‘광주형 일자리’에 버금가는 특단의 방안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군산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에 이어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등으로 지역 경기가 나락으로 떨어지면서 지난해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됐지만 정부가 아직까지 확실한 대책을 내놓지 못했다.

전북도는 일단 폐쇄된 한국GM 군산공장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활용한 군산형 일자리 모델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GM 군산공장을 활용한 모델은 대기업이 참여한 승용차 생산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 현대차나 기아차 같은 대기업이 참여한다면 투자 규모가 커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고 투자의 연속성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전북도는 한국GM 군산공장 활용을 전제로 대기업을 메인 기업으로 참여시키는 모델과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이끌어 가는 모델을 검토 중이다. 아직까지 기업들과 구체적인 접촉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이고 자치단체의 지원 내용과 규모도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 투자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전기자동차 생산업체 등과 한국GM 협력업체를 컨소시엄 형태로 묶어 참여시키는 방안도 고려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산시는 폐쇄된 한국GM 군산공장의 숙련된 노동자가 많아 업종만 확정되면 곧바로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가동 중단 상태인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군산형 일자리 모델 형태로 재가동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 정부와 자치단체의 지원 규모를 늘리고 노동계가 임금 삭감 등을 수용한다면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위한 여건이 지금보다 크게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에서다.

전북도 관계자는 “일자리 모델을 만들기 위한 준비작업에 들어갔고 정부의 지원 방안이 나와야 좀 더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지역경제를 살릴 투자기업을 어떻게 찾고 유치하느냐가 성공의 핵심 열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임준 군산시장도 “지역에서 ‘노사민정’ 가운데 노민정은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됐다. 그러나 아직 기업(산업)을 선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산시는 한때 반도체 산업 분야를 추진했으나 관련 기업이 한꺼번에 대규모 인력을 확보할 수 없다며 부정적 의견을 나타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산형 일자리 성공을 위해서는 지역 거버넌스 구축이 관건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일자리 모델이 하루아침에 결론 날 수 없는 만큼 노사민정 거버넌스를 구축해 끊임없는 논의와 토론으로 산업위기에 대응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군산형 일자리#광주형 일자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